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7528 1102020102863727528 03 03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63665584 true true false false 1603842264000 1603850245000

[이건희 별세] 이건희 삼성 회장 영면… 유족들 '마지막 인사'

글자크기
28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엄수됐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마치 ‘007 작전’을 방불케 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이 회장의 빈소가 있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은 삼성 및 병원 관계자들과 취재진으로 가득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쯤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前) 리움 관장,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장례식장이 아닌 암병원 입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암병원 건물 지하를 통해 영결식이 열리는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조선비즈

28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했다. /정민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과 가장 근처에 있는 건물인 암병동과의 거리는 직선거리로 약 250m 정도로 떨어져 있다. 암병동 지하에 있는 대강당 입구는 출입이 통제됐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50여분 뒤인 오전 8시 22분쯤 유족들은 다시 암병동 입구로 나와 앞에 마련된 25인승 버스에 올라타 다시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먼저 모습을 드러낸 후 뒤를 이어 홍라희 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등이 나왔다. 이부진 대표는 침통한 표정으로 하얀 손수건으로 입을 가린 모습이었다.



조선비즈

28일 오전 8시 50분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정민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발인과 영결식은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내에서 비공개로 이뤄졌다. 삼성은 가족장이라는 이유로 발인 시간과 장례 절차 등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오전 8시 50분쯤 이 회장의 운구차와 유족들이 탄 대형버스가 장례식장을 빠져 나갔다.

발인 이후 장지까지 이동하는 동안 운구행렬은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장소를 찾아 마지막 인사를 한다. 운구차는 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리움미술관 등을 들른 뒤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화성 및 기흥 반도체 사업장에서 임직원들의 작별 인사를 받은 뒤 장지로 이동할 예정이다.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생전 이 회장이 이곳을 집무실로 많이 이용했다고 알려졌다. 화성·기흥 사업장은 이건희 회장이 1984년 기흥 삼성반도체통신 VLSI공장 준공식을 시작으로 4번의 행사에 참석할 정도로 애착이 깊던 곳이다.

이 회장은 선조를 모신 경기 수원시에 있는 가족 선영에 영원히 잠든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