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292 1112020103163817292 03 0308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0916000 1604131646000

화웨이 "때리니 아프다"···해외선 삼성, 안방선 샤오미에 흔들

글자크기

3분기 출하량 전년대비 18% 감소

6년만에 중국 시장서 첫 역성장

글로벌시장에서 삼성에 1위 뺏기고

안방에서도 샤오미에 추격

부품 없어 제품 생산 차질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재의 집중 포화를 맞고 있는 화웨이가 글로벌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가운데 안방인 중국에서조차 흔들리는 모습이다. 화웨이는 6년만에 처음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역성장세를 기록했다.

31일 시장조사 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의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3,420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다. 화웨이의 분기별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한 것은 2014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전체적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탓이 크지만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이 소폭 내렸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3분기 중국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은 8,300만대로 작년 동기의 9,770만대보다 감소했다.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은 작년 3분기 42.5%에서 올해 3분기 41.2%로 1.3%포인트 낮아졌다. 대신 업계 4위인 샤오미가 약진했다. 샤오미의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050만대로 작년 동기보다 19% 늘었다.

작년 5월부터 시작돼 강도를 높여가는 미국 정부의 제재로 화웨이는 스마트폰 부품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에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는 앞서 발표한 자료에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조사 결과 삼성전자가 점유율 22%로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14%로 그 뒤를 이었으며 샤오미(13%), 애플(11%), 오포(8%) 등 순이었다.

2분기 조사에서는 화웨이가 20.2%로 20%의 삼성전자를 제치고 창사 후 처음으로 1위에 올랐으나 미국의 제재로 생산 차질을 겪으면서 인도 등 이머징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점유율을 뺏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