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6974 1102020112564396974 08 0801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0528000

"14로 시작하는 6자리 전화번호로 QR코드 대체"

글자크기
공공청사나 병원 등 의료기관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할 때 전자출입명부(QR코드) 등을 사용하지 않고, 전화 한 통으로 출입 명부 작성을 대신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국민이 다중이용시설에 입장할 때 14로 시작하는 6자리 전화번호(14OOOO)로 전화를 하면 출입을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출입자 명단 관리는 전자출입명부(QR코드), 수기 명부 등을 활용한다. 그러나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디지털 취약계층은 QR코드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수기 명부 작성은 개인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조선비즈

2020년 9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손님들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QR코드를 통해 방문 이력을 남기고 있다. /조선DB.



이에 반해 시설에 부여된 대표번호로 전화를 하면 자동으로 방문자와 방문 일시 정보가 기록된다. 14로 시작하는 번호는 일반 시내 전화번호와 달리 수신자 부담으로, 이용자는 무료로 전화를 이용할 수 있다. 14로 시작하는 해당 번호는 9천여 개만 사용할 수 있다.

정부는 시·도, 시·군·구 등 지방자치단체로 신청 주체를 한정할 방침이다. 또 지자체별로 가입 가능한 전화번호 개수를 인구비례로 정해 해당 번호를 지역별로 고루 나눌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이달 26일부터 통신사에 해당 번호를 신청할 수 있다. 이 번호는 디지털 취약계층이 자주 방문하는 공공청사,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출입명부 관리에 활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는 지자체가 해당 번호를 민원상담 등 대표 전화번호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취약계층이 무료인 14YY 번호를 이용해 코로나19 출입명부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종=정원석 기자(lll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