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8085 0562021012265688085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06000000

갑자기 나온 유시민의 ‘사과문’… 대권 도전론 ‘솔솔’

글자크기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 정보 열람”의혹 제기 후 1년여 지나

결과적으로 사실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확증편향에 빠졌다” 사과

여권에선 제3주자론 솔솔…“이 타이밍의 사과문은 대선 염두” 해석도

세계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사과문’을 올린 것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해석이 분분했다. 갑작스러운 사과문을 두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 이어 여권 제3주자로 유 이사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사이 어느 시점에 노무현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하였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서 깔끔하게 사과한 셈이다.

◆대권 주자 유시민의 기지개?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가 제기한 의혹을 접하셨던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고 자세를 낮췄다. 이어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며 “제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지 못했다.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오직 한 방향으로만 해석해, 입증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다”고 돌아봤다.

이같은 사과를 두고 여권 일각에서는 유 이사장이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 한 의원은 통화에서 “유 이사장의 출마를 바라는 지지자들이 꾸준히 있고, ‘친문’ 진영 마땅한 주자가 없지 않느냐”라며 “이 건이 아니더라도 혹시 다른 건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를 수 있어서 미리 털고 가려고 선제 사과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대선에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도 통화에서 “유 이사장이 대선에 나오고 싶어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그는 “다만 유 이사장에 대한 안티팬이 너무 많아서 선출 가능성이 높지는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통화에서 “갑자기 올린 것을 보면 대선 주자로 뛸 생각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라며 “친문 진영에서 이재명 지사가 여권 주자가 되도록 밀기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라도 유 이사장은 충분히 대선주자로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또 다른 한 수도권 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유 이사장은 본인이 대권 의지가 강해보이지 않고, 확실한 지지세력이 없지 않느냐”라며 “아마 직접 출마 대신 서포터 역할을 할 수 있는데 이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라도 아닌 것 확실히 털고 가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지난해 8월 13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대표 이종배씨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재단 “발언 이후 1년…유 이사장이 입증해야할 책임있다고 판단”

일각에선 지난해 8월 이 건으로 고발당한 것을 대비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은 유 이사장을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찰청에 형사고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법조인 출신의 한 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이 사건은 제대로 들여다본 건 아니지만 특정 개인이 아니라 ‘검찰’ 집단을 지칭했기에 명예훼손이 성립되긴 쉽지 않다”며 “그런 점에서 이 사건을 해결하려고 사과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고, 제기했던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니 무안해서 사과문을 올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노무현재단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발언한 지 1년이 지났으니 이사장님이 입증해야할 책임이 있었고, 종합적으로 본 뒤 직접 판단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명예훼손 건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고발됐는데 그것과 연관된 것은 아니다. 계좌를 실제로 들여다봤으면 1년 안에 통지가 와야하는데 그렇지 않았다. 그래서 입증의 책임이 있어서 이사장께서 직접 사과문을 내시겠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대선 출마 등 정계복귀설에 대해서는 “이사장님은 계속 안한다고 하신다”고 선을 그었다.

최형창·이희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