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8679 0182021012265688679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309506000

"나 때문에 딸이 코로나 감염" 처지 비관 日 30대 주부 결국

글자크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뒤 자택에서 요양중이던 30대 주부가 처지를 비관에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에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22일 도쿄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자인 30대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 여성이 자살한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딸을 둔 이 여성은 직장 동료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남편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남편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딸과 함께 감염됐기 때문이다.

무증상이어서 자택에서 요양 중이던 이 여성은 남편에게 "내가 딸에게 옮긴 것 같다"고 괴로운 심정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뒷받침 하듯 사건 현장에는 "나로 인해 주위에 폐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지가 발견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