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2095 1112021012465702095 04 0401001 6.2.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56434000

美, 1조 1,000억 복권 돈벼락 터진 '3억 200만분의 1' 장소는?

글자크기

미시간주 외곽 식료품점 '크로거'에서 1등 당첨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1조1,000억원에 달하는 돈벼락을 맞은 복권 당첨자가 미 전역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이는 역대 세번째에 달하는 큰 당첨금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억달러(1조1,050억원) 당첨금이 걸린 미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 결과, 1등 당첨자가 미시간주에서 나왔다고 23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이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행운의 주인공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의 식료품점 '크로거'에서 복권을 구매했다.

메가밀리언 복권은 작년 9월 15일 이후 1등이 나오지 않으면서 당첨금이 10억달러까지 누적됐다.

이번 당첨금은 메가밀리언 역사상 두 번째였고, 다른 복권 상품인 파워볼까지 합치면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역대 1위 당첨금은 2016년 1월 파워볼 15억8,600만달러(1조7,525억원), 2위는 2018년 10월 메가밀리언 15억3,700만달러(1조6,983억원)다.

이번에 메가밀리언 복권 1등에 당첨된 미시간 주민은 30년 동안 연금 지급 형태로 당첨금을 받을 수 있고, 금액이 줄어들긴 하지만 한 번에 현금 수령도 가능하다. 1등 당첨자가 일시 수령을 택할 경우 7억3,960만달러(8,172억원)를 받게 되고, 세금을 내고 나면 5억3,000만달러(5,856억원)의 현금을 손에 쥐게 된다고 ABC 방송은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가밀리언 1등은 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인 메가볼 등 모두 6개의 숫자를 다 맞혀야 한다. 이번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될 확률은 3억200만분의 1이었다. CNN 방송은 "벼락에 맞을 확률은 50만분의 1, 물에 알레르기 반응을 가진 사람으로 태어날 확률은 2억3,000만분의 1,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할 확률은 119만분의 1"이라면서 복권 당첨자에게 엄청난 행운이 찾아온 것이라고 전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