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826 0962021030366539826 02 0203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9491000

코레일, "우리 아빠가 누군줄 알고" 적반하장 KTX 햄버거 여성 고소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어쩌면 온국민의 궁금증을 자아낸 KTX에서 햄버거를 먹던 여성의 아버지 정체가 밝혀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레일이 KTX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먹은 20대 여성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더팩트는 3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코레일은 이날 감염병 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A(27·여)씨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6시50분경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 내에서 마스크를 내린채 햄버거를 먹어 논란이 됐다.


동대구역에서 승차한 A씨는 자리에 앉아 음식을 먹다 승무원의 제지를 받자 가방에 넣었지만 이후 다시 햄버거를 꺼내먹어 주변 승객들의 항의를 받았다.


당시 주변승객이 촬영한 영상 속에서 A씨는 "내가 여기서 먹던 말던 니가 무슨 상관이냐,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 X"이라며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공분을 샀다.


이어 차량 안에서 전화통화를 하며 승객들을 향해 모욕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객실 내 음식섭취와 통화를 자제하라는 안내방송이 계속 나왔지만 아랑곳 없었다.


당시 관련 내용이 뉴스로 보도되며 A씨는 물론이고, A씨가 들먹이던 아버지의 정체에도 궁금증이 모아졌다.


코레일의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그래서 아빠가 누구임?" "그 여자는 묻고, 아빠가 따불로 가자" "코레일도 아빠가 매우 궁금했네"라는 반응이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