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6066 0112021030466546066 08 0802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6836000

화웨이 자랑 하루만에 삼성전자 '5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5G(5세대) 네트워크 속도 경쟁을 벌이고 있다. 화웨이가 실내에서도 실외 못지않은 5G 통신 속도를 달성했다고 밝힌 지 불과 하루 만에 삼성전자는 업계 최고 5G 속도를 기록했다고 맞섰다.

삼성전자는 28GHz(기가헤르츠) 대역의 5G 기지국과 4G 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로 5.23Gbps(기가비피에스)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2.1GHz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S20+' 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사용했다. 업계 최대 속도인 5.23Gbps는 4GB(기가바이트) 용량의 풀HD 영화 1편을 약 6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는 속도다.

시연에는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다.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더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보여준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에어(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5G 속도 달성과 4G와 5G 기술적 장점, 인프라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3일 실내에서 세계 최초로 4.9GHz 주파수 5G 서비스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특히 자체 실내 네트워크 솔루션을 통해 실외 기지국에 버금가는 최고 3Gbps 통신 속도를 기록했다. 화웨이도 5G와 4G를 동시 사용하는 기술을 이용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화웨이는 32.8%로 시장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6.4%로 5위를 기록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