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86010 1102021030566586010 08 0803001 6.2.6-RELEASE 110 조선비즈 34513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4924182000

‘게임 조작’ 시인한 넥슨 "모든 아이템 확률, 실시간으로 공개하겠다"

글자크기
넥슨, 여론 악화하자 고육지책으로 공개
혼란 일으키는 용어도 수정하기로
확률형 아이템, 게임 회사 주요 수익원
"중독성 세고, 확실한 수익원 포기 못할 것"

조선비즈

넥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이 모든 게임의 아이템 등장 확률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5일 밝혔다.

넥슨은 자사 게임인 ‘메이플스토리’의 업데이트 과정에서 게임 내 아이템 등의 확률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몇 차례 책임 회피성 대책을 내놨다. 하지만 그런 후에도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고 이에 고육지책(苦肉之策)으로 ‘확률형 아이템의 완전 공개’를 선언했다.

넥슨은 아이템 뿐 아니라 게임 내 강화 등 확률에 의해 결정되는 게임 콘텐츠에 대해서도 실시간으로 확률이 책정되는 정도를 표시하기로 했다. 이번에 공개 대상에 포함된 게임은 넥슨이 서비스 중인 주요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등으로, 넥슨은 향후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으로 공개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게임 업계는 이번 넥슨 대책을 두고 "사실상 조작을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확률형 아이템은 우리 게임 업계의 가장 확실한 ‘캐시카우’라는 점에서 공개가 어려운 측면이 있는데, 이를 고려해서라도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는 것이다.

다만, 실효성면에서는 여전히 의문부호가 따른다. 법으로 강제하지 않은 확률 조작은 얼마든지 재발할 가능성이 있고, 다시 조작이 이뤄진다고 해도 게임회사가 숨기면 이용자가 증명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 등 게임업계는 정부 혹은 정치권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규제를 추진할 때마다 자율 자정을 외치며 반대해 왔고, 확률형 아이템의 정확한 확률 공개는 영업비밀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여겨왔다"며 "법으로 강제하는 것만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폐단을 방지하는 유일한 방안이다"라고 했다.

◇ 확률형 아이템이 뭐길래…"게임 사행성 조장 일등공신"

확률형 아이템은 일정 확률로 구할 수 있는 아이템을 말한다. 이번에 문제가 불거진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경우 최소 900원부터 시작하는 ‘랜덤박스’를 구입하면 정해진 확률로 희귀한 아이템이 나오는 캡슐형 아이템과 보유 장비·캐릭터 능력을 올릴 수 있는 강화형 아이템 등으로 구분된다.

메이플스토리는 국내 확률형 아이템의 시초다. 지난 2005년 알 모양의 캡슐형 아이템을 국내 첫 도입했다. 알이 부화하면 희귀한 아이템이 나와 게임 이용자들은 이 아이템을 가리켜 ‘부화기’라고 불렀다.

메이플스토리 이후 확률형 아이템은 거의 모든 게임의 주요 수익 모델로 자리 잡았다. 게임 내에서 두각을 내려면 좋은 아이템을 구비해야 하는데, 아이템의 등급이 확률로 결정되다 보니, 희귀하면서도 성능이 좋은 아이템이 나올 때까지 유저들의 반복 결제가 이뤄졌다. 게임을 잘하기 위해 이용자는 계속해서 돈을 써야하는 구조가 완성됐다.

조선비즈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 /넥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게임업체들은 확실하면서도 손쉬운 수익 구조인 확률형 아이템에 더욱 매달리는 모습을 보여왔다. 더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 단순 아이템 뽑기에서 나아가 보유 무기나 캐릭터의 성능이나 능력을 높이는 강화형 아이템에도 확률을 적용했다.

문제는 이 확률이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얼마를 들여야 좋은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지 게임 이용자는 파악하기 어려웠다. ‘우연’에 기댄 게임 이용자들은 계속해서 아이템을 뽑기위해 결제를 해왔고, 게임업계의 수익은 높아져만 갔다.

확률형 아이템은 결과를 담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도박’에 비견되기도 한다. 실제 벨기에나 네덜란드 등의 유럽 국가에서는 확률형 아이템을 도박으로 규정하고, 법의 테두리 안에 가두려는 시도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이런 활동으로 일부 게임은 확률형 아이템을 삭제하기도 했다. 일부 성과를 거둔 것이다.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사행성 비판이 거세지자, 우리 게임업계는 지난 2015년 자율 규제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의 등장 빈도를 게임 상에 표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런 자율 규제에도 불구하고, 게임업체들은 아이템의 등장 확률을 ‘로직’이라는 이름으로 여러 번 꼬아 직관적으로 알 수 없게끔 하는 방식으로 수익 구조를 유지했다.

게다가 무기나 캐릭터를 강화하는 게임 내 재화에 대해서는 영업비밀 등을 이유로 확률을 공개하지 않았다. 넥슨은 그간 메이플스토리의 강화형 아이템의 확률을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지만, 매번 같은 확률이라는 점은 강조해 왔다. 그러나 최근 게임 업데이트에 ‘확률을 균일하게 조정한다’는 내용이 포함되면서 확률이 조작되고 있다는 의심을 샀다.

◇ 논란 커지자 직원 동요 달랜 이정헌 넥슨 대표 "책임 경영진에게 있다"

조선비즈


이정헌 넥슨 대표(사진)는 이날 사내 시스템에 임직원에 보내는 별도의 편지를 공지했다. 이 대표는 "직원 여러분 모두 우리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에 많은 논란이 벌어지고 있음을 알고 계실 것"이라며 "모든 것이 온전히 저를 포함한 경영진의 몫으로, 이용자분들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넥슨과 넥슨 게임, 그리고 게임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는데, 저부터가 이런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다"며 "변화를 시작하겠다. 넥슨을 성장시켜준 우리 사회 눈높이에 맞추겠다. 더는 이용자 목소리에 둔감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국내 최고 게임사라는 위상에 걸맞지 않은 게임 내 용어 사용도 바로잡겠다"며 "자세한 설명과 보상으로 이용자들의 용서와 양해를 구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시에 넥슨 모든 게임의 정보를 공개한다고 말씀드리지 못하는 이유는 의지가 약해서가 아니라, 게임별로 상황이 크게 다르기 때문"이라며 "외국 회사를 포함한 제작·서비스 회사와 협업 구조가 맞물려 있다"고 했다.

◇ 국회 "아이템 확률 의무 공개하는 법안 발의"…업계 "자정하겠다"

국회는 확률형 아이템이 사행성을 조장하고, 불필요한 결제를 유도한다는 점에서 관련 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게임산업진흥법 전부 개정안’은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거쳐 올 상반기 안으로 본회의 통과가 유력한 상황이다. 모처럼 여·야가 공통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기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주장하고 있다. 하 의원은 "리니지, 메이플스토리, 모두의 마블 등은 숫자로 소비자를 속이는 ‘5대 악질 게임’"이라며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했다.

게임 산업의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도 개선 작업에 나섰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지난달 26일 국회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를 법적으로 의무화하는데 동의한다"며 "별도로 게임산업 활성화 방안을 내놓겠다"고 했다.

이와 별개로 게임 업계는 자정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의 경우 "의견 수렴을 거쳐 확률 공개를 검토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내보였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