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9293 0182021030666599293 03 0303001 6.2.6-HOTFIX 18 매일경제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15018914000

증시 살얼음판인데…"넣어? 말어?" 고민 커진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제공 = SK바이오사이언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채금리 상승 여파로 전세계 주식시장이 살얼음판을 걷는 가운데 코 앞으로 다가온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청약 참여를 놓고 저울질하고 있는 개인투자자들이 혼란에 빠졌다. 앞서 공모가 산정을 위한 비교기업 선정과 평가방식에서 고평가 논란이 있었던 데다, 최근 비교기업들의 주가 하락으로 공모가격 매력이 당초 기대만큼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와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오는 9~10일 일반투자자 공모 청약을 앞둔 SK바이오사이언스는 공모가를 정하기 위한 비교 대상 기업으로 스위스 론자(Lonza Group AG), 한국 삼성바이오로직스, 중국 우시바이오로직스(WuXi Biologics) 등 위탁생산(CMO) 전문회사 3곳을 선택했다. 공모가 산정 기준 주가는 지난해 11월 2일부터 올해 2월 1일까지 3개월 간 종가 평균값이 활용됐다. 3개 기업의 3개월 평균 주가는 △론자 574.47스위스프랑(CHF) △삼성바이오로직스 79만9651원 △우시바이오로직스 90.09홍콩달러(HKD)다.

최근 한달 동안 국내외 증시가 동반 하락하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 비교 기업 3곳의 주가도 대부분 하락했다. 론자 주가는 지난 5일 종가 기준 533.40스위스프랑으로 공모가 산정 평균 주가에 비해 7.1% 하락했다. 국내 비교 대상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 하락폭은 더욱 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일 종가 기준 71만9000원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가 산정을 위한 비교 기준 주가 79만9651원 대비 10.1% 하락했다. 우시바이오로직스는 5일 종가 89.50홍콩달러로 0.7% 하락했다. 3개 기업의 주가가 공모 산정 기준 주가 대비 평균 6.0% 빠진 셈이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5일 이틀간 공모가 확정을 위한 기관 투자자 수요 예측을 진행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오는 8일 최종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비교기업들과의 '생산용량 대비 기업가치(EV/Capacity)' 분석을 통해 주당 평가액을 8만2267원으로 정했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주당 평가액에서 20.99~40.44%의 할인율을 적용해 하단 4만9000원~상단 6만5000원 선에서 정해질 예정이다. 다만 비교기업들의 최근 주가 하락으로 실제 할인율은 공모 투자설명서에 담긴 20~40% 수준보다 약 6%포인트 낮아질 수밖에 없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그만큼 안전마진이 줄어들고 투자 위험도는 높아지는 셈이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모가 산정을 위해 선택한 EV/Capacity 비교법을 놓고도 시장에서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대다수 신규 상장기업은 공모가를 산정할 때 주가수익비율(PER) 비교법을 사용한다. 상장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공동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는 현재 숫자로 드러난 실적이 아닌 앞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 가치를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PER이 아닌 EV/Capacity 비교법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바이오 기업의 미래가치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점에서 납득할 수 있는 대목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공모가 산정을 위한 기준 EV/Capacity 값을 2.64배로 적용했다. 우려스러운 것은 비교대상 기업의 EV/Capacity 값이 론자 1.27배, 삼성바이오로직스 1.44배로 낮은데 비해 중국 기업인 우시바이오로직스만 5.21배로 높아 평균값을 확 끌어올렸다는 점에 있다. 만약 우시바이오로직스가 포함되지 않았다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업가치는 현재 투자설명서에 적시된 금액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아질 수도 있었던 셈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시장에선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청약에 참여해 손해볼 것은 없다는 낙관론이 우세하다. 최근 진행된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에도 기관들의 활발한 참여로 인해 공모가격이 희망 밴드 상단에서 결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공모가에 대해 고평가 논란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최근 바이오주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를 감안하면 투자자 입장에서는 청약에 참여하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원 기자]

※다음 머니콕에선 여의도 최장수 리서치센터장이자 최고의 투자전략가로 손꼽히는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의 주식시장 진단 및 대응방법을 소개합니다. 지금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놓치지 않고 읽으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