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8474 1102021030866628474 08 0805001 6.2.6-HOTFIX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1385000

[속보] 피해조사반 "백신 접종 후 사망 8건, 백신 인과성 인정 어려워"

글자크기
"백신 접종 후 사망자 다수, 뇌혈관 질환 등 기저질환자"
"접종후 사망 8건 중 4건 부검…추가 평가 계획"

조선비즈

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예방접종과 관련한 피해조사반을 개최한 결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과 신고된 8건 사망 사례와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로 잠정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은 "7일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를 개최해 6일까지 보고된 총 8건의 사망사례 검토했다"면서 "조사 대상인 백신 접종 후 사망한 8건 사례는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으며, 같은 기관·같은 날짜·같은 제조번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중증 이상반응 사례는 없어 백신 제품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밝혔다.

피해조사반은 조사 결과 "현재까지 분석된 자료를 근거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로 잠정적으로 판단했다"라며 "다만 조사대상 중 4건이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 중이므로 최종 부검 결과를 확인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에서 추가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피해조사반은 이러한 근거로 ▲사망당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추정되는 소견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기저질환(뇌혈관계 질환‧심혈관계 질환‧고혈압‧당뇨‧뇌전증 등)의 악화로 인한 사망 가능성이 높고,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추정 사망원인(뇌출혈, 심부전, 심근경색증, 패혈증, 급성간염 등)이 확인됐다는 점을 제시했다.

앞으로 추진단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 평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작 이후 현재까지(2월 26일∼3월 6일)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사례에 대한 주간 분석 결과, 전체 접종자의 1.2%에서 이상반응 의심사례를 신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상반응 신고율은 성별로는 여성 1.3%, 남성 0.8%로 여성이 더 많았고, 연령별로는 20대 3.0%, 30대 1.7%, 40대 1.0%, 50대 0.7%, 60대 0.4%로 젊은 연령층의 신고율이 더 높았다.

접종대상별 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접종건 대비 이상반응 신고건은 기관 종사자는 1.2%였으며 환자는 0.4%였다. 접종기관별 신고율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1.7%, 요양병원 0.9%, 요양시설 0.9%, 1차 대응요원 0.8%, 코로나19 치료병원 0.3%의 순으로 나타났다. 백신 제조사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1.2%, 화이자 0.3%로 나타났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