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3803 0362021030966653803 02 0202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15265940000

'젊은이의 양지' 이지은, 집에서 숨진 채 발견

글자크기
한국일보

1995년 방송된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 속 배우 이지은. KBS 방송 캡처


1990년대 인기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서 남장 소매치기 역을 맡아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이지은(50)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지은이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고 지난 8일 그의 집으로 출동했으나 이지은이 숨진 것을 확인,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이지은은 아들이 입대한 뒤 홀로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유학파 출신인 이지은은 1994년 데뷔해 청춘 드라마 '느낌'에서 김민종의 상대 역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이후 스크린으로 활동 영역을 넓혀 영화 '금홍아 금홍아'(1995)에서 주인공인 기생 금홍 역을 맡아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이지은은 고 김기덕 감독의 영화 '파란 대문'(1998) 등에 출연하며 1990년대 활발하게 활동했다. 2000년 벤처 사업가와 결혼한 뒤 2004년 드라마 '해신'을 마지막으로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