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2282 0372021040867342282 01 01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9440000 與 전당대회 원내대표 2104081601

“쇄신없이 대권 없다”...與, 지도부 사퇴에 친문 책임론 ‘비등’ [재보선 野 압승-정치권 지각변동]

글자크기

민주당 최고위·의원총회 소집 후폭풍

이낙연·김태년에 책임론...비대위 체제 가능성

지도부 사퇴·원내대표 선거 조기진행 거론

이재명계 의원 등 경선일정 연기 부정적 ‘내홍’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180석을 확보해 대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1년만에 참패를 면치 못하면서,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김태년 원내대표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패배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를 시작으로 지도부 사퇴 여부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운영 등 총선 패배 수습 대책 논의에 들어갔다.

김종민 민주당 수석최고위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선거 결과에 대해, 민주당이 민심의 회초리를 맞은 것이라는 생각을 공유했다”며 “근본적으로 우리가 쇄신하고 새롭게 민심에 부응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선 이견이 없었다”고 전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총사퇴와 원내대표 선거를 조기에 진행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실제 김 원내대표는 전날 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최고위원들이 “지도부 사퇴로 리더십에 공백이 생기면 집권 여당으로 질서 있게 위기를 수습하면서 국정을 뒷받침하기 어려워진다”며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퇴 문제와 별개로 5월 9일로 잡힌 전당대회는 일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비대위를 하더라도 짧게 하는 것이지 대선까지 쭉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5월 전당대회는 그대로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될 당 대표에는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에는 안규백·윤호중·김경협·박완주 의원이 출마를 시사한 상태다.

김 원내대표와 함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 위원장의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선거 직전 대권도전을 위해 당 대표를 내려놓은 명분이 비판받을 수 있는데다, 지난해 민주당 대표로 안팎의 논란에도 당헌·당규를 개정,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한 책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4·7 재보선으로 표현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제가 부족했다”면서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선잠룡이자 친문·86운동권으로 분류되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광재 의원도 선거기간 치명적인 실수가 불거지며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임 전 실장은 선거가 한창일 때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은 정말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라며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엄호성 발언을 이어가 비판을 자초했다. 이 의원은 “41년간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이 나왔음에도 지금 대구경제는 전국에서 꼴찌”라고 발언해 지역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당내 일각에서는 당 분위기 쇄신과 선거패배 수습을 위해 오는 9월로 예정된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재명계 의원뿐만 아니라 당권주자들까지 경선 일정 연기에는 부정적인 상황이어서 한동안 내홍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호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