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저쓰레기 줍던 다이버들, 1500년전 로마 금화 무더기 발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스페인 동부 해안에서 프리 다이버 2명이 로마시대 금화를 무더기로 발견했다. 사진 CN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동부 해안에서 해저 쓰레기를 줍던 프리 다이버 2명이 로마시대 금화를 무더기로 발견했다.

24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스페인 알리칸테주 하비아 포르티촐만 해안을 찾은 루이스 렌스와 세자르 지메노는 다이빙을 하다가 53개의 동전을 발견했다.

처남 매제 사이인 두 사람은 해변에서 약 7m 떨어진 곳에서 금화 1개를 발견했다. 금화가 보물인 걸 확인한 이들은 7개의 금화를 잇달아 찾아낸 뒤 이후 45개의 금화를 더 발견했다.

이들은 금화를 스페인 알리칸테 대학에 기증했다. 대학 고고학자들은 금화들이 4세기 말에서 5세기 초 주조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주화 상태가 양호해 주화에 새겨진 비문을 통해 여러 로마 황제의 통치 시기를 식별할 수 있었다.

연구자들은 로마 황제 발렌티니아누스 1세 금화 3개와 발렌티니아누스 2세 금화 7개, 테오도시우스 1세 금화 15개, 아르카디우스 금화 17개, 호노리우스 금화 10개를 확인했다. 나머지 금화 1개 속 인물은 아직 밝히지 못했다.

하이메 몰리나 비달 알리칸테대 역사학과 교수는 “어제 만들어진 것 같다”며 “비문에 긁힌 자국이 있어 동전 한 개만 식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화는 1500년 전 로마인에 의해 자발적으로 은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비달 교수는 “이것은 유럽에서 발견된 로마 금화 중 가장 큰 세트”라며 “매우 중요하고 굉장히 귀중하다”고 평했다.

주화는 복원된 후 현지 지역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비달 교수팀은 주화가 발견된 지점 인근에서 추가 발굴 작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