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FDA 자문단, 5~11세 어린이에 화이자 백신 접종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외부 자문기구가 5∼11세 어린이에 대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결정을 내렸다.

2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관련 회의를 열어 이같이 표결했다.

자문위원들은 화이자 백신의 이득이 잠재적 위험보다 크다고 보고 기권 1명을 제외하고는 전원이 어린이 접종 권고에 찬성표를 던졌다.

FDA 전문가들은 이날 회의를 앞두고 공개한 보고서에서 "5~11세 어린이 등에서 심근염 등 극심한 부작용 발생 확률이 12~15세에서 발생할 확률과 비슷하다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중증화율에 대한 예방 효과가 부작용으로 인한 위험성보다 클 것"이라고 전했다.

VRBPAC의 결정은 권고적 성격이 강하지만 FDA가 통상적으로 이 같은 외부 자문기구의 결정을 수용해왔다는 점에서 어린이 대상 접종에 대해 긴급사용 승인을 할 가능성이 커졌다.

FDA의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지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추가 승인 절차를 거쳐 내달 초 이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실제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5~11세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용량은 성인 대상 접종 용량(30㎍)의 3분의 1인 10㎍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화이자 측은 자사 백신이 5~11세 어린이에게 90.7%의 면역 효능을 발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소아·청소년들은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중증화율과 치명률이 성인보다 상대적으로 낮다. 하지만 최근 델타 변이 영향으로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아동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날 표결에 참여한 자문단의 위원이자 CDC의 백신 전문가인 아만다 콘 박사는 "우리는 코로나19로 어린이들이 사망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그들이 중환자실에 실려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선 현재 만 12세 이상 연령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모더나와 얀센 백신은 18세 이상이 맞을 수 있다.

모더나는 12∼17세 대상 긴급사용을 지난 6월 신청했지만 아직 허가받지 못하고 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