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LAY IT] 손목 위 ‘건강 지도사’, 얼마나 똑똑해졌을까…애플워치7 써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 49만9000원부터…화면 키우고 충전 시간 짧아져
- 워치OS 8, 수면 기능,쿼티 키보드 적용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몇 년 전부터 주변 사람들의 손목에 스마트워치가 하나둘 등장하기 시작했다. 일반 시계와는 달리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스마트워치로 메시지를 받아 보거나 통화를 하는 모습을 종종 지켜봤다.

지난달에는 7번째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 시리즈7'이 공개됐다. 화면 크기를 키우고 애플워치 운영체제(OS)인 '워치OS 8'을 적용해 더 다양한 건강 기능을 수행한다. 애플에서 애플워치7을 대여해 지난 일주일가량 사용해 봤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기존 사용하던 '애플워치 시리즈3'와 비교해 보니 확실히 화면 크기가 커진 것을 확인했다. 애플워치3은 42밀리미터(㎜)로 대여받은 41㎜ 애플워치7보다 컸지만 나타나는 화면 면적은 애플워치7이 한눈에 보기에도 넓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전 시간도 짧아졌다. 두 제품 모두 30%가량 남아 있을 때 충전을 시작해 봤다. 40분이 지났을 때 애플워치3은 50%쯤 충전된 상태였다. 애플워치7은 90%가 넘게 배터리가 채워져 있었다. 무선 충전기인 '맥세이프'는 애플워치3에 적용되는 것보다 좀 더 '찰싹' 달라붙었다. 같은 맥세이프임에도 애플워치3용 맥세이프는 제품과 쉽게 떨어졌다면 애플워치7용 맥세이프는 사용하는 동안 한 번도 떨어지지 않았다. 크기와 충전 시간뿐만 아니라 터치 감이나 반응 속도도 개선됐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하루 동안 울리는 알림에 따라 제각각이다. 알림이 많이 울리지 않은 날을 기준으로 아침 7시에 100%로 차고 나오면 저녁 9시에는 52%였다. 일주일 동안 대부분은 전날 반드시 100%로 충전하고 나와야 배터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었다.

'올웨이즈온디스플레이(AOD)' 기능이 전작 대비 70% 향상했다. AOD는 스마트기기를 사용하지 않는 잠금 상태일 때도 시계나 날짜 등 간단한 정보를 화면에 상시 띄워 놓는 기능이다. 굳이 손목을 들추지 않아도 편하게 시간을 확인하기에 좋은 기능이다.

이전에 애플워치를 사용하는 동안 각종 유용한 건강 관련 알림을 경험해볼 수 있었다. 1분 동안 일어날 시간을 알려준다거나 하루 동안 움직여야 할 시간을 안내해 주는 알림 등이 특히 실생활에 도움이 됐다. 워치OS 8에는 여기에 '마음 챙기기' 기능을 더했다. 아침과 저녁에 각각 한 번씩 알림을 준다. 1분가량 워치가 알려주는 대로 심호흡을 하며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면' 기능도 포함됐다. 수면 시간을 아이폰으로 설정해 놓으면 아이폰과 워치에 동시에 알림이 온다. 워치를 착용한 채 잠들면 몇 시간 잠들었는지 정확히 기록한다. 잠들기 전 뒤척이는 시간은 모두 제외한다. 이 기능을 사용해 더 정확한 수면 시간을 측정할 수 있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워치를 착용한 채 걷기 등 운동을 시작하면 '현재 운동 중인 것 같네요'라는 알림과 함께 운동 시간을 기록할 수 있는 창을 띄워 준다. 그렇지만 걷기 외에 자전거를 타거나 다른 운동을 할 때는 이런 알림을 받을 수 없어 불편함이 있었다. 워치OS 8은 자전거를 탈 때도 알림을 받을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실제로 자전거를 타니 알림을 받고 좀 더 편하게 운동 기록을 기록할 수 있었다.

건강 기능을 비롯해 주변 소음을 측정할 수 있는 등 소소한 기능이 추가됐다. 계산기 기능도 가게에서 돈을 계산할 때 간편하게 사용하기 좋았다. 이번 애플워치7부터 '쿼티' 키보드가 포함돼 메모를 남기거나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다만 쿼티 키보드는 아직 한글을 지원하지 않는다.

워치를 사용하는 중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집에 도착한 뒤 손목을 확인해 보니 제품이 보이지 않았다. 손목에서 한 번도 뺀 적이 없었기에 당황했지만 워치 애플리케이션(앱)을 켜고 '나의 애플워치 찾기'를 이용했다. 분실 장소에 거의 이르렀을 때 '사운드 재생' 기능을 켜니 워치에서 소리가 났다. 이런 과정을 거쳐 자전거 바구니에 떨어져 있던 제품을 찾을 수 있었다.

만약 분실했을 경우 '분실 모드'를 이용하면 된다. 다른 사람이 애플워치를 발견하면 메일이나 핸드폰으로 알림 또는 연락을 받을 수 있다. '활성화 잠금' 모드를 작동하면 애플워치가 잠겨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없도록 설정된다. .

대부분 스마트기기가 그렇듯 스마트워치는 기능을 얼마나 잘 사용하냐에 따라 만족도가 천차만별로 갈린다. 애플워치7은 톡톡 튀는 기능 대신 '기본'에 충실했다. 전작의 충전 속도나 반응 속도 등에서 불만을 느꼈던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을 듯하다. 애플워치 출고가는 49만9000원부터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