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금천구 다세대주택 붕괴 우려로 33명 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다세대주택 외벽이 갈라져 주민들이 급히 대피했습니다.

어제(24일) 오후 5시 35분쯤 서울 금천구 독산동 3층짜리 다세대주택에서 외벽이 기울어 붕괴가 우려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소방과 금천구청은 3층 베란다에 금이 가 15도 정도 기운 상태로, 현재 안전조치 중이고,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건물 일부가 기울어지면서 붕괴 우려로 해당 건물 주민 12명과 옆 건물 주민 21명 등 모두 33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