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장 첫날' 팔까 vs 말까…고민 커지는 LG엔솔 투자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투자자들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한주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증권시장 데뷔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온통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 향방으로 쏠리고 있다. 다수의 공모주 보유자들이 상장 첫날 팔아 차익을 시현할지, 조금 더 지켜볼지 고민에 빠졌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주식커뮤니티마다 LG에너지솔루션 매도 타이밍에 대해 논하는 게시물이 늘어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2주 받았는데 따상 가능할까요?', '상장 당일 파는 게 이득일까요', '따상 여부 어떻게 보시나요', '주식 거래 애플리케이션 삭제하고 한 10년 뒤 확인하면 망하나요' 등 비슷한 내용이었다. 폭발적인 인기에 어렵게 한두 주 배정받은 만큼 되도록 높은 가격에 팔고 싶은 마음인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자 A씨는 "온 가족 명의를 긁어모아 청약했지만 오래 들고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며 "추이를 지켜보고 되도록 상장 당일 정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투자자 B씨는 "전체적으로 장이 좋지 않아서 걱정된다"며 "배터리산업 자체는 성장성이 풍부하다고 하니 빨리 발 빼지 못할 바에는 아예 장기 투자할 것 같다"고 전했다.

만일 LG에너지솔루션이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 당일 주가는 주당 78만원이 된다. 투자자들은 주당 48만원의 이익을 얻을 수 있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 따상 변수는 공모 규모와 유통 물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30만원) 기준 시가총액은 70조원대다. 증시 흐름에 따라 100조원대까지 넘볼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되는 최대어다. 상장 즉시 시총 순위 3위에 오를 수 있을 정도로 몸집이 큰 종목이라 변동성도 적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일단 오는 27일 상장일 유통가능한 주식 물량이 전체 상장 주식 수의 8.85% 수준으로 적어 긍정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코스피200,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 주요 지수에 조기 편입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호재로 꼽힌다.

다만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연내 네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하고, 국무부가 러시아 여행 금지 조치 및 대사관 직원의 가족들에게 철수 명령을 내리는 등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부담이다. 지난 일주일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대표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은 7.6%이상 내렸다. 이러한 기류에 LG에너지솔루션 따상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경수 하나투자증권 연구원은 "상장 초에는 주가가 수급 이벤트에 영향을 받지만 점차 펀더멘털 및 적정 벨류에이션과 같이 갈 것"이라면서 "상장 후 약 한 달 뒤에는 버블 효과에서 벗어나 애널리스트 목표주가와 주가가 맞춰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주 진행한 공모주 일반 청약에서 기업공개(IPO) 역사를 새로 쓴 바 있다. 상장주관사단 7곳에 청약증거금 114조원이 모였다. 지난해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증거금 규모(81조9017억원)를 갈아치웠다. 청약에 참여한 계좌 개수는 442만개로 지난해 7월 카카오뱅크가 세운 기록(186만개)을 훌쩍 뛰어넘었다. 통합경쟁률은 69대 1로 집계됐다. 공모주를 한 주도 배정받지 못한 투자자도 최대 31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투자 열기에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이 종료된 지난 19일 투자자예탁금은 54조200억원으로 나타났다. 청약 주문을 받기 직전이었던 지난 17일 74조2589억원과 비교해 이틀 동안 20조2389억원 감소했다. 지난 2020년 10월 16일(54조95억원) 이후 1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까지 내려온 셈이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