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아베 "尹대통령, 지혜로운 판단하길"...위안부·징용문제 해결 주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머니투데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룸버그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에 '한일 역사문제의 지혜로운 해결'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전후 최악으로까지 불리는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 역시 촉구했다.

13일 지지통신,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전날 강제징용·위안부 문제에 대해 "윤 대통령이 지혜로운 판단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이 이끄는 계파인 '아베파' 회동에서 한일 양국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안보에 대해서는 일본, 미국과 인식을 함께하고 있다"며 "정확한 현상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북한 문제에 대한 한일 및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이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의 주장을 이어갔다.

아베 전 총리는 앞서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특사격인 한일 정책협의 대표단이 방일했을 때 만남을 가졌다. 그는 자신이 총리로 있었던 2015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언급하며 "서로의 주장이 100% 통하는 것이 아니라 양국 각각의 국익에 부합한다는 큰 판단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각 국가에 있는 비판은 각 정부가 받아들이며 설명을 해 나가는 것으로 그 나라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한국 대표단에 밝혔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아베 전 총리는 한일관계의 기초라 할 수 있는 1965년 한일기본조약이나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맞는 한국 측의 대응 역시 재차 요구했다.

한편 아베 전 총리는 건강상의 문제로 총리직을 내려놓은 후에도 집권 자민당 내 자신의 파벌을 중심으로 일본 정계에 강력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박진영 기자 jy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