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계양을 윤형선 49.5%·이재명 45.8%[에스티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역전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조선비즈

6·1 지방선거운동 개시일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경기장 선거 벽보 분류 작업장에서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의 선거 벽보를 공개하고 있다. /연하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이틀간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3%포인트)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49.5%, 이 후보는 45.8%를 기록했다. 격차는 오차범위내인 3.7%포인트다. 오차범위 안이지만,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지 후보가 있는 응답자에게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선거일까지 계속 지지할 것인지 묻자 ‘계속 지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92.9%였다. ‘바꿀 수도 있다’는 6.1%, ‘잘 모르겠다’는 1.1%로 나타났다.

인천 계양을 선거구 주민들에게 인천시장 선거 지지 후보를 물은 결과,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7.0%, 박남춘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41.1%로 나타났다. 이정미 정의당 후보는 4.3%, 김한별 기본소득당 후보는 2.0%였다.

조선비즈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에스티아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 지방선거와 보궐선거에 대한 성격을 물은 결과, ‘현 정부의 국정안정을 위해 국민의힘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이 50.7%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이 43.8%로 나타났다. 에스티아이 측은 “정권 안정론에 점차 무게가 실리는 전국적 흐름에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손덕호 기자(hueyduc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