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어비앤비, 중국내 주택공유사업 접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주택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중국내 주택공유사업을 접기로 했다고 CNBC가 2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아이패드 스크린에 보이는 에어비앤비 로고.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어비앤비가 중국내 주택공유 사업을 정리하고 있다고 CNBC가 23일(이하 현지시간)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이르면 24일 오전 중국 직원들에게 사업 철수 계획을 공개할 계획이다. 그러나 중국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외국 주택공유사업은 지속할 것이어서 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하지는 않는다.

계획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올 여름까지 중국내 주택공유 사업을 모두 정리한다.

2016년 중국 사업을 공식 개시한지 6년만이다.

에어비앤비는 중국 토종업체들과 경쟁이 격화하면서 압박을 받아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에어비앤비 사업은 이미 상당한 비용부담과 함께 제대로 된 운영이 힘들 정도로 난맥상을 보여왔다.

게다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국이 문을 걸어 잠그고, 올들어서는 상하이를 비롯한 대도시 봉쇄에 들어가면서 그러잖아도 어려운 사업이 더 심한 충격을 받았다.

중국 국내 시장 철수가 에어비앤비 실적에 당장 영향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다.

지난 수년간 에어비앤비 전체 매출에서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에 불과했다.

소식통은 외국인, 내국인의 중국내 에어비앤비 숙박보다 해외로 나가는 중국 여행객들을 잡는 것이 에어비앤비에는 더 유리하다는 판단도 작용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이때문에 에어비앤비가 중국 국내 사업을 정리해도 중국 해외 여행객들을 잡기 위해 수백명이 근무하는 베이징 사무소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비앤비는 2020년 팬데믹 초기 심각한 타격을 입었지만 위기를 잘 넘겼다.

2020년 5월 직원 약 25%를 감원했고, 이후 여행 회복세에 힘입어 같은해 11월 상장에 성공했다.

에어비앤비 역시 올들어 기술주 폭락세 속에 주가가 30% 넘게 급락했지만 여전히 2020년 공모가인 주당 68달러의 2배 가까운 11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기술주 가운데서도 소프트웨어 부문 스타트업들이 고전할 것이라던 분석과 달리 에어비앤비는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부문이면서도 낙폭이 상대적으로 작다.

하드웨어 스타트업인 전기트럭 업체 리비안이 탄탄한 성장 전망, 애널리스트들의 강력 추천에도 불구하고 올들어 주가가 70% 넘게 폭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