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게이머와 e스포츠

[MSI 럼블 리뷰] T1, 28일 난적 G2와 4강 격돌...RNG의 선택은 E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T1의 MSI 4강 상대는 유럽 챔피언 G2로 결정됐다. 럼블 스테이지를 1위로 통과한 RNG는 북미 챔피언 EG를 4강 상대로 낙점했다.

T1은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 전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에서 다른 지역 5개 팀들과 두 번씩 대결을 펼친 결과 7승3패를 기록했다. 8승2패를 기록한 LPL 대표 RNG에 이어 2위에 랭크된 T1은 오는 28일 G2 e스포츠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그룹 스테이지 A조에서 T1은 큰 어려움 없이 6전 전승을 기록하면서 럼블 스테이지에서도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T1의 럼블 스테이지 출발은 그리 좋지 않았다.

최근에 열린 국제 대회에서 맞대결을 펼쳐 연이어 패배했던 유럽의 G2를 상대로 20일 럼블 스테이지 개막전을 치른 T1은 초반 단계를 준수하게 마쳤지만 내셔 남작과 드래곤 지역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연이어 패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하루 뒤인 21일 중국 RNG를 상대한 T1은 G2 e스포츠에게 패할 때와 비슷한 패턴으로 패했다. 라인전에서는 유리하게 풀어가다가도 큰 싸움에서 패퇴하면서 최종 결과는 패배로 귀결됐다.

22일 상대적 약체로 평가되는 EG와 PSG 탈론을 연달아 잡아내면서 럼블 스테이지에서 처음으로 하루 2승을 따낸 T1은 23일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국제 대회에서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했던 EG에게 패한 것. 이전과 마찬가지로 유리하게 끌고 가던 T1은 내셔 남작 앞 전투에서 두 번 연속 멀티 킬을 허용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같은 날 G2 e스포츠와 경기를 치러야 했던 T1이었기에 하루 2패를 안을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닥쳐왔지만 T1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20분대 초반에 G2의 넥서스를 무너뜨렸다. 23일 RNG를 제외한 5개 팀이 물고 물리는 양상을 벌이면서 T1은 5승3패라는 그리 좋지 않은 성적에도 불구하고 단독 2위를 지켜냈다.

럼블 스테이지 마지막 날인 24일 T1은 완벽하게 기량을 되찾았음을 입증했다. 사이공 버팔로를 상대로 23분 만에 승리를 따낸 T1은 유일하게 럼블 스테이지에서 이기지 못했던 상대인 RNG를 맞아 초반 열세를 전투로 극복하면서 승리했다. LoL e스포츠의 메이저 지역이라고 불리는 중국, 유럽, 북미 팀을 상대로 1승1패를 기록한 T1은 럼블 스테이지 마지막 날 2승을 보태면서 기분 좋게 준결승전을 치른다.

8승2패의 RNG가 1위를 차지했고 3위와 4위는 5승5패를 기록한 G2 e스포츠와 이블 지니어스가 차지했다. PSG 탈론이 3승7패로 5위, 사이공 버팔로가 2승8패로 6위에 랭크되며 4강에 진입하지 못했다. PSG 탈론은 전승을 이어가던 G2 e스포츠의 발목을 두 번 연속 잡았으며 사이공 버팔로 또한 럼블 스테이지 막바지에 분전하면서 승수를 챙겼다.

럼블 스테이지 1위로 통과한 RNG는 준결승 상대방과 경기일을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사용해 27일 EG와 경기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T1은 28일 오후 5시 G2 MSI 결승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