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요한 자리, 尹과 함께 등장하는 김건희…공식발언은 아껴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기념 만찬에서 참석자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는 등 외교무대에 데뷔했다. 공식 일정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영부인의 역할을 수행하는 모습이다. 또 김 여사는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근처 투표소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한 표를 행사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 정상회담 기념 만찬이 열리기 직전 잠시 박물관을 찾아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하고 전시를 둘러봤다.

하얀색 투피스 차림에 하얀 면장갑을 낀 김 여사는 지금까지 보였던 내린 단벌머리가 아닌 단정한 올림머리를 선보였다. 비공식 일정이지만 미국 대통령과 만나는 만큼 단정하고 정리된 스타일을 연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말을 아낀 채 두 정상보다 한 걸음 뒤에서 걸으면서 박물관 내 유물들을 조용히 관람하기도 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앞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윤 정부 출범 후 개방한 청와대에서 27년 만에 KBS '열린음악회'가 열린 지난 22일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청와대 본관을 둘러보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방송 말미에 진행자의 요청에 잠시 일어서서 관객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5월의 멋진 날 밤에 이런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인사 뒤 그대로 자리에 앉았다. 공연이 끝난 뒤 윤 대통령은 주변 관객들과 인사하며 퇴장했다. 김 여사는 한걸음가량 뒤에서 윤 대통령을 따랐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김 여사는 사전투표 첫 날인 27일에 윤 대통령과 함께 서울 용산 대통령실 근처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서초구에서 출퇴근하는 윤 대통령은 선거 사무원의 안내에 따라 관외 투표 줄로 향했다. 안내를 듣던 윤 대통령은 "아 (투표용지) 7장을 여기(회송용 봉투)에 담으라고?"라고 말했고 김 여사도 "여기에 다 넣어요?"라고 물은 뒤 고개를 끄덕였다.

김 여사는 먼저 투표를 끝낸 뒤 기표소에서 나오려다가, 윤 대통령이 아직 기표소에서 나오지 않은 것을 보고 30초가량 다시 기표소 안에서 대기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조만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등을 예방할 예정이다.

특히 권양숙 여사에게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통해 예방 의사를 전달했고, 권 여사도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 측은 "대통령의 부인은 역대 영부인들에게 먼저 인사를 하는 게 관례"라며 "이 같은 차원에서 예방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지난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생중계된 `열린음악회` 관람을 위해 청와대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사진 출처 =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 여사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처분도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김건희 여사를 수사하실 것이냐"고 질문하자 한 장관은 "이미 수사가 되고 있고 대단히 많이 진행돼 있다"고 답했다.

또, 경찰은 김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를 서면 조사하기로 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서면조사 방침을 밝히면서 "서면으로 하기로 한 게 무혐의를 전제로 하는 건 아니다. 내용을 받아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 관계자 입장도 다 조사했고 서면 조사 단계가 됐다고 생각해서 질의서를 보냈다. 성급하게 한 건 아니다"라며 "제반 상황을 고려해서 했다고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