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지코·우영우 성과에…KT,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1분기 매출 6조2777억원을 더하면 KT의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은 12조5899억원이 된다. 이는 종전 기록이었던 작년 동기보다 4.4% 늘어난 것으로 상반기 기준 최대치다.
노컷뉴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 제공
KT가 올해 상반기 매출 12조원대 중반을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KT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6조312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1분기 매출 6조2777억원을 더하면 KT의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은 12조5899억원이 된다. 이는 종전 기록이었던 작년 동기보다 4.4% 늘어난 것으로 상반기 기준 최대치다.

2분기 영업이익은 459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5% 감소했고, 순이익은 3634억원으로 2% 줄었다.

별도 기준 2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4조5178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13.6% 감소한 3035억원을 기록했다.

KT는 2분기 매출 성장 요인으로 5G 가입자 증가, '디지코'(DIGICO·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략 주효, B2B(기업간 거래) 수주액 성장 등을 꼽았다.

먼저 기존 유·무선 사업(Telco B2C)의 경우 5G 가입자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작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5G 가입자는 약 747만명으로, 전체 핸드셋 가입자의 약 54%를 기록했다.

B2B 고객 대상 통신사업(Telco B2B) 매출도 기업 데이터 트래픽 증가와 MVNO(알뜰폰) 가입자 확대로 작년 동기보다 6.8% 늘었다.

여기에 KT가 신성장 전략으로 밀고 있는 디지코 사업에서도 성과가 나오면서 매출 증대에 힘이 붙었다.

B2C 플랫폼 사업(DIGICO B2C)은 인터넷TV(IPTV) 등을 포함한 미디어, 금융플랫폼과 콘텐츠마켓 등이 속한 모바일 플랫폼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2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2.0% 증가했다.

B2B 플랫폼 사업(DIGICO B2B) 매출은 AICC(인공지능컨택트센터)와 스마트모빌리티 등 B2B DX(디지털 전환) 사업이 확대하는 추세이지만, 지난 4월 KT클라우드 분사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다만 KT클라우드를 포함할 경우 2분기 매출은 578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4% 늘어나게 된다고 KT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콘텐츠 부문은 2분기 KT스튜디오지니와 나스미디어 등의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7%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KT는 올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흥행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과 티빙의 합병 등으로 미디어 역량을 강화했다.

금융 그룹사의 경우 비씨카드가 작년 동기 대비 9.3%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고, 케이뱅크는 2분기에 5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케이뱅크의 올해 2분기 말 가입자는 783만명으로 전분기 말보다 33만명 늘었으며, 2분기 말 수신잔액은 12조2천억원, 여신잔액은 8조7천억원을 기록했다.

KT에스테이트는 코로나19 엔데믹 분위기 속에서 안다즈(신사), 소피텔(송파) 등 호텔 영업이 회복하면서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이 46.3% 성장했다.

기업공개(IPO)를 앞둔 케이뱅크와 밀리의 서재는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예정대로 일정을 진행 중이다.

김영진 KT CFO(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올해 상반기에는 국내 산업의 DX를 선도하고 기존 사업 영역을 확장해 KT의 가치를 재평가받겠다는 전략이 주효했다"면서 "하반기에도 KT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나가며 성과를 입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