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아이메시지 공개 저격한 구글 [아이티라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아이메시지는 또래 압력과 따돌림을 이용하는 음흉한 '록인' 전략이다."(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수석부사장)

"애플은 이용자에게 더 나은 문자메시지 경험을 선사해야 한다."(디에터 본 구글 디렉터)

구글이 최근 애플의 자체 메신저 기능인 '아이메시지(iMessage)'를 공개적으로 저격하고 나섰습니다. 이례적으로 '애플이 문자메시지를 바로잡을 때가 왔다'라는 전용 웹사이트까지 만들면서 말이죠. 아이메시지는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비롯해 애플 기기를 사용하는 사람끼리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을 때 별도의 설정 없이도 이용할 수 있죠. 통신사의 문자메시지 한도와 관계없이 인터넷을 이용한다는 점에서 주목받았습니다.

하지만 경쟁사 입장에서는 아이메시지가 골칫거리일 수밖에 없습니다. 마치 우리나라 카카오톡처럼 미국에서는 아이메시지가 일종의 록인 전략(생태계를 조성해 재구매를 촉진하는 것)으로 활용되기 때문인데요. 일반 문자메시지가 초록색으로 표시되는 반면 아이메시지는 파란색이기 때문에 상대방과 동질감을 형성하는 데 유리하다는 설명입니다.

구글은 아이메시지의 대안으로 제시된 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를 애플이 여태껏 지원하지 않는 것도 록인 효과를 위한 것이라는 주장을 덧붙였습니다. RCS는 기존 문자메시지를 개선한 것으로 그룹채팅과 수신 확인, 발신 취소 같은 기능이 추가됐음에도 요금은 무료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동통신 3사가 연합해 만들었다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메신저 앱 '조인(joyn)'이 바로 이 RCS를 지원했습니다. 스마트폰 시대에 들어서면서 왓츠앱·카카오톡·아이메시지 등이 지배하는 메신저 시장을 통신업계가 되찾으려는 포석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조인을 계승한 채팅+가 구글 RCS와는 호환되지 않고 미국에서는 워낙 아이메시지가 강세여서 구글의 이 같은 '공개 저격'은 미국에서든 한국에서든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할 전망입니다.

[김대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