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북 오후 4시 328명 추가확진…이틀 연속 300명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천 62명, 충주 57명 등…누적 77만6494명째

뉴스1

1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28명이 추가 발생했다.(자료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10월의 첫날인 1일 충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28명이 새롭게 발생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도내 11개 시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328명이다.

하루 전보다 48명, 일주일 전보다 59명 적은 것으로 전날 376명에 이어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며 감소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제천 62명, 충주 57명, 음성 39명, 청주 38명, 진천 33명, 영동 26명, 보은 21명, 옥천 20명, 증평 18명, 괴산 10명, 단양 4명이다.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사망자 851명을 포함해 77만6494명으로 늘었다. 전날까지 76만9532명이 격리에서 해제됐다.

격리 중인 환자는 위중증 7명을 포함해 5783명이다. 이 가운데 5543명이 재택치료를 하고 있다. 11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sedam_081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