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PEC+ 5일 빈서 정례회의…원유 감산 방안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다음주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코로나19 대확산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를 개최하고 생산량 감축 방안을 논의한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OPEC 사무국은 1일(현지시간) "OPEC+ 정례 회의가 오는 5일 빈에 있는 OPEC 본부에서 대면 형식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23개국으로 구성된 OPEC+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온라인 비대면 회의만 열어왔다.

OPEC+는 이번 정례 회의에서 원유 생산량 감축 방안을 본격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원유 생산국들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큰 손실을 보고 있다.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가격은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배럴당 125달러 이상으로 치솟았으나 이후 각국 중앙은행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미국과 중국의 경기 둔화와 맞물려 85달러까지 떨어졌다.

이에 OPEC+는 지난달 5일 열린 회의에서 10월 원유 생산량 목표치를 하루 10만 배럴 줄이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체이스 등은 OPEC+가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해 하루 생산을 최소 50만 배럴 줄여야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 대한 병합을 선언한 전날 알렉산드르 노바크 러시아 부총리를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OPEC+의 주요 인사인 노바크 부총리 제재 소식이 나온 지 하루 만에 OPEC 사무국은 빈에서 2020년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