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창용 "부동산 연착륙 위해 기준금리 인상 3.5%에서 종료 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연 3.5% 안팎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마무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불확실성이 많지만 상황이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금리인상을 아마도 3.5% 안팎에서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기준금리가 3.25%인데, 0.25%포인트 더 인상한 뒤 마칠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는 이어 "금융통화위원회가 집값 안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할 때 국내 인플레이션과 경제성장 등과 함께 미국 연방준비제도 영향도 고려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 금리와 미국 금리 차이가 너무 크면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본유출 위험성을 우려했습니다.

이 총재는 경기 회복과 관련해선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고 국경과 경제를 다시 개방한다면 우리에게 거대한 경기부양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지윤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