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빛4호기 재가동…"위험천만한 재가동 중단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전남 영광군의 한빛원전 전경. 송승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빛핵발전소대응호남권공동행동은 9일 성명서를 내고 "위험천만한 부실덩어리 한빛4호기 재가동을 승인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원안위가 핵발전소 인근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의회, 지자체, 고창·영광 원자력안전협의회 등의 숱한 반대와 문제제기를 무시했다"며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한빛4호기를 재가동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8일 진행된 제168회 원안위 회의에서 '격납건물 건전성은 설계기준사고에 대한 확인뿐 아니라 실제 사고에 따른 격납건물 건전성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면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담당자는 '현재 보수 후 격납건물이 중대 사고에 견딜 수 있는지에 대해 사고관리계획 심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사고 시의 구조건전성 평가가 수행되지 않았음을 인정하면서 설계사고기준에 따른 격납건물 건전성 평가만으로 재가동을 승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격납건물의 용도는 설계기준 만족을 위한 것이 아니며 실제 사고에 방사능 누출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설계기준만을 고려해 가정 공극을 상정하고 수행한 가상의 구조건전성 평가만으로 안전성이 확인됐으니 재가동해도 된다는 결정은 한반도와 전 세계를 상대로 벌이는 매우 위험한 도박"이라고 했다.

단체는 구조건전성 평가와 보수 방법에 대한 검증 또한 객관성과 독립성을 상실했다고 봤다.

단체는 "한빛4호기 구조건전성 평가 수행기관인 한국전력기술과 외부 검증기관인 한국콘크리트학회, 프라마톰사는 한수원의 사업을 용역 받아 수행한 주체들"이라며 "한국전력기술은 한빛4호기 격납건물을 설계한 당사자"라고 했다.

이어 "부실한 격납건물을 설계한 당사자에게 스스로 격납건물 구조건전성을 평가하도록 한 것"이라며 "이미 객관성과 독립성을 상실한 처사며 독립 검증을 하겠다는 프라마톰사의 전체 검증 결과는 공개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격납건물의 실제 안전성을 평가하지 못한 한빛4호기 재가동 승인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원안위는 이날 전남 영광 원안위 한빛원전지역사무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과 '임계 전 회의'를 열고 한빛4호기 재가동을 결정했다. 한빛4호기는 격납건물 결함으로 5년 동안 가동이 중단됐다. 한빛4호기는 지난 2017년 5월 정기검사 과정 중 격납건물 내부에서 공극 140개와 철판 부식 등이 드러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