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대통령실, '천공 의혹' 부승찬·기자 2명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관저 선정에 역술인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과 이를 최초 보도한 뉴스토마토, 한국일보 기자 등 모두 3명을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떠도는 풍문 수준의 천공 의혹을 책으로 발간한 전직 국방부 직원과 객관적인 추가 사실확인도 없이 이를 최초 보도한 두 매체 기자들을 형사 고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기주 기자(kijule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