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넥슨 '피파 온라인4·피파모바일', 내달 'FC 온라인· FC 모바일'로 리브랜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성우 기자]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은 EA 코리아 스튜디오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 온라인4'와 'FIFA 모바일'의 리브랜딩을 9월 21일과 22일 각각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리브랜딩 일정은 각 게임의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공개됐으며 이로써 피파 온라인 4와 피파 모바일은 9월 21일과 22일 'FC 온라인'과 'FC 모바일'로 브랜드가 변경된다. 또 FC 온라인 글로벌 앰배서더로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선수, FC 모바일 앰배서더로는 레알 마드리드의 핵심 선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를 선정하고 브랜드 캠페인을 함께 전개할 계획이다.

쇼케이스에서 EA 코리아 스튜디오 유휘동 대표는 'EA 스포츠 FC' 브랜드에 대해 설명했다. 유 대표는 "FC로 축구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기 위해 축구계 전반에 걸쳐 300개 이상의 라이선스 파트너와 함께 글로벌 축구 경험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고자 한다"며 "1만9000명 이상의 선수, 700개 이상의 팀, 100개 이상의 경기장, 30개 이상의 리그로 구성된 풍부한 라이선스 포트폴리오는 수십년 동안 EA 스포츠가 추구해온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에 실제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여도 기존의 게임 정보 및 플레이 상황은 모두 FC 온라인과 FC 모바일에서 동일하게 즐길 수 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 A, 프랑스 리그 1, UEFA 챔피언스리그, 국가대표팀 등 다양한 축구 리그와 클럽, 나라, 선수에 대한 정식 라이선스를 기반으로 더욱 풍성하고 생동감 있는 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박정무 넥슨 그룹장은 리브랜딩과 함께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각종 이벤트를 소개했다. 먼저, 리브랜딩을 기념해 게임 내 혜택을 제공하는 '파운더스 클럽(Founders Club)'의 사전등록을 시작하고 클럽에 가입할 시 게임 재화, 선수 카드 등 풍성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신규 브랜드 FC 온라인으로 처음 치러지는 정규 대회 '2023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를 10월 중 개최하며, 9월 23일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는 e스포츠 정식 종목으로서 처음 국제스포츠 무대에 오른다. 11월에는 대규모 오프라인 e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페스티벌에는 한국, 중국, 베트남, 태국 선수와 함께 인플루언서, 일반인 대표가 참여하며, 유럽 리그 대전과 프로 올스타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5주년을 맞은 피파 온라인4는 지난 7월 15일 서비스 이래 가장 높은 PC방 점유율 32.62%를 기록하며 PC방 순위 1위를 차지하는 등 여전히 최고의 전성기를 이어 나가고 있다. 올해 3주년을 맞이한 피파 모바일 또한 꾸준한 콘텐츠 업데이트, 이용자 니즈를 반영한 게임성 개선 등에 힘입어 작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이용자 수가 2배 이상 상승하며, 2023년 상반기 게임 다운로드 순위 7위를 기록하며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성우 기자 voiceacto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