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경희대 교수 경징계 제청에 동문회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번도 사과 표명 없어...중징계 내려야"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최정식 철학과 교수에 대해 학교가 경징계를 제청한 사실이 드러나자 반발이 일고 있다.

아이뉴스24

경희대학교가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대학교수에 대해 경징계를 내려달라고 제청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동문회를 중심으로 반발이 일고 있다. 사진은 경희대학교 전경. [사진=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는 3일 최 교수에 대한 경징계 제청을 철회하고 중징계를 내려달라는 입장문을 학교에 보냈다고 밝혔다.

경희대 교원인사위원회는 지난달 14일 학교법인 경희학원에 최 교수에게 '견책' 수준의 경징계를 내려달라고 제청했다. 견책은 파면, 해임, 정직, 감봉에 이은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로 훈계 조치에 불과하다.

동문회는 입장문을 통해 "민족 정서와 현행법을 거스르는 망언 사태에 대해 학교 당국은 가장 가벼운 징계 처분을 내렸다"며 "이제 교수들은 아무 망언이나 내뱉어도 시말서 한 장 쓰면 끝이라는 선례를 경희대가 남겼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가 2019년 '위안부 매춘' 발언으로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을 찾아뵙고 정식 사과까지 하고도 징계 처분을 받았지만 최 교수는 단 한 번도 사과의 뜻을 표명한 적 없다"라고 지적했다.

동문회는 또 학교의 징계가 국회 교육위원회의 조치 요청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했다. 교육위는 지난달 21일 전체 회의에서 "'자식 같아서 그랬다'는 미투 가해자의 말이 이해된다"는 등 최 교수의 성차별적 발언도 함께 문제 삼으며 관련 조치를 요구했지만 학교는 위안부 발언만을 징계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

이에 동문회는 학교 당국에 중징계 결정,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최 교수의 공식 사과문 공표를 촉구했다.

한편 경희대 철학과 소속인 최 교수는 지난해와 올해 '서양철학의 기초' 강의에서 "일본군 따라가서 매춘 행위를 한 사람들이 위안부"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