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총선 이모저모

‘비명계 5선’ 이상민, 총선 직전 노선 문제로 첫 탈당… 연쇄 탈당 가능성은 낮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체제 비판’ 당 떠난 이상민

다른 비명계 의원 ‘개혁 우선’ 입장

당 내부서도 “예정된 수순” 분위기

이낙연 “약속 지켜야” 연일 李 압박

김부겸·정세균과 연합 가능성도

이재명 리더십 타격 불가피 전망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이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체제를 비판하며 탈당해 정치적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대 총선을 4개월 앞두고 여야 현역의원 중 정치적 노선 문제로 탈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단 민주당 내 연쇄 탈당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낮아 보인다. 탈당까지 염두에 뒀던 이 의원과 당내 개혁이 우선이라는 다른 비이재명(비명)계 의원들과는 결이 달라서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이원욱·김종민·조응천·윤영찬 의원 등 비명계 의원들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 합류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그 이유로 자신은 당을 고쳐 쓸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원칙과 상식은 당내 개혁이 우선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윤영찬 의원은 “당내에서 당의 변화와 혁신을 촉구하고 단순 촉구를 넘어 우리 당의 생각을 가진 분들이 의견을 모으고 이것이 혁신 촉매제로 작용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탈당 의사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당내에서는 이 의원 탈당을 두고 “예정된 수순”이라고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17대 국회에 첫 입성, 21대 총선까지 내리 5선을 하는 동안 이 의원은 별다른 계파가 없던 비주류다. 비명계 한 초선 의원은 3일 이 의원을 겨냥해 “자신의 정치적 운명이 결정된 것”이라며 “5선씩이나 한 의원을 국민의힘에서 받아들일 거 같진 않다”고 말했다. 초선 박상혁 의원은 이 의원이 18대 총선 당시, 공천에서 탈락한 뒤 자유선진당 소속으로 재선한 것을 언급하며 “5선까지 했으면서 그렇게 한 번 더하고 싶은가”라며 “먹던 우물에 침은 뱉지 말라”고 맹비난했다.

연쇄 탈당 가능성은 낮지만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실형 선고 등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다시 부각되는 데다, 연동형 선거제 개혁 약속까지 뒤집겠다는 신뢰 리스크가 커진 상황에서의 탈당이라서다.

세계일보

‘원칙과 상식’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혁신계 의원 모임 ‘원칙과 상식’이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 간담회에서 안병진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응천, 이원욱, 윤영찬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이낙연 전 대표가 “약속은 지켜야 한다”며 이 대표를 연일 압박하고 있다. 이 전 대표가 김부겸·정세균 등 중량감 있는 정치인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오면서 이 대표 리더십이 흔들릴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장 일주일에 며칠씩 법원에 가는데 총선을 어떻게 치를 수 있겠는가”라며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직격한 바 있다. 공교롭게도 당일 이 대표 최측근, 김 전 부원장은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로 징역 5년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전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불법 자금이 대선 경선에 쓰였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대표 측은 “늦지 않은 시점에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며 “여러 사람을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전 총리 역시 최근 민주당을 겨냥한 비판을 내놓으며 주목받고 있다. 김 전 총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병립형 회귀를 주장하더라도 민주당만이라도 단단한 원칙을 지켜달라”고 강조했고, 이 전 대표가 지적한 강성 지지층 문제에 대해서도 “이견을 공격하는 건 백색 테러”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도 정치 재개 가능성이 거론된다. 원칙과 상식 소속 김종민 의원도 “이 대표가 민주당을 이끄는 방식이, 이 길로 가면 안 된다는 생각에 대해서는 일치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與와 함께한 이상민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지난달 21일 오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자로 나섰다. 대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의 탈당이 향후 정계 개편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 의원은 탈당 시 국민의힘이나 이준석 신당으로 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서다. 당장 국민의힘 장예찬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의원 진단과 고쳐 쓰기가 불가능하다는 토로에 깊이 공감한다”며 “김대중의 민주당, 노무현의 민주당과는 완전히 다른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며 이 의원 탈당을 반겼다. 그렇지만 정치권에서는 신당행 가능성을 더 높게 보고 있다. 국민의힘이 다선 중진인 이 의원을 국민의힘으로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라는 점에서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