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뉴스 시작했는데 손가락 욕하다 딱 걸린 앵커… 엇갈린 현지 반응 (움짤 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하 BBC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공영방송 BBC 메인 앵커가 손가락 욕설하는 장면이 포착돼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6일(현지 시각) BBC 정오 뉴스에서는 메인 앵커 마리암 모시리가 방송이 시작된 순간 가운뎃손가락을 들고 있다가 황급히 내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BBC 뉴스는 방송에 앞서서 카운트다운을 시작한다. 아직 스튜디오로 카메라가 전환되지 않은 동안에는 어떤 행동을 해도 시청자로서 알 수가 없지만, 이날은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카운트다운이 끝나고 카메라가 앵커석을 비추는 순간 모시리는 아직 카메라 너무 제작진을 향해 장난스럽게 가운뎃손가락을 들고 있었다.

아시아투데이

화면이 전환됐음을 금방 눈치채고 진중한 표정을 지으며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코로나19 관련 청문회에 출석했다는 소식을 아무렇지 않게 전했지만, 시청자의 눈을 피하지 못했다.

결국 모시리는 다음 날인 7일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방송 시작 전 팀 동료들과 장난을 치다가 벌어진 일"이라며 "방송 시작을 앞두고 메인 PD가 카운트다운하기에 열 손가락을 차례로 접어가며 같이 숫자를 세다가 마지막에 손가락 하나를 남겨둔 것"이라고 전했다. "장난으로 한 일이고, 카메라에 잡힐 거로 생각하지 못했다"는 해명도 덧붙였다.

이어 "같은 팀원 간 사적인 농담이 전파를 탔다. 죄송하다"라며 "시청자를 겨냥하거나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벌인 행동은 절대 아니다. 불쾌하게 느낀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장면은 곧 SNS에서 화제가 됐다. 현지인 사이에서는 "재밌는 해프닝"이라는 반응도 있는가 하면, "프로답지 못한 행동", "공영방송에서 용납할 수 없는 행동" 등 비판하는 반응도 나타났다.

모시리의 실수로 BBC의 과거 방송 사고도 재조명됐다. 일간지 가디언은 그동안 BBC에서 발생한 방송사고들에 비하면 이번 사건은 '사소한 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2010년 BBC 기상 캐스터 토마즈 샤퍼네이커는 카메라가 켜지지 않은 동안 메인 앵커에게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보이는 장난을 치고 있다가 갑작스레 화면이 전환하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다급하게 턱을 긁는 시늉을 해 웃음을 안겼다.

2016년에는 BBC의 한 오전 뉴스 프로그램에서 스코틀랜드 전 장관을 소개하는 타이밍에 장관 영상 대신 런던 동물원에서 탈출한 고릴라의 영상을 잘못 트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2006년에는 BBC에 면접을 보러 왔던 가이 고마(Guy Goma)를 IT전문가 가이 퀴니(Guy Kewney)로 이름을 착각해 벌어진 해프닝도 있었다. BBC 뉴스 제작진의 착각으로 가이 고마는 생방송에 출연해 앵커로부터 IT 관련 인터뷰를 당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