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잠수 이별' 의혹 배우 L씨, 신체 사진도 요구?…추가 폭로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A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배우 L씨와 연인이라고 주장한 여성의 폭로글이 확산된 가운데, 이 여성이 L씨와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6년 전쯤 L씨를 처음 알게 됐으며 4년 넘게 교제했다. 그러나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고, L씨와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누리꾼들이 "허위 사실 루머 아니냐"면서 증거를 보여달라고 요구하자 최근 추가 글이 올라왔다. 추가글에서는 이 여성이 L씨와 나눈 문자메시지도 함께 공개됐다.

A씨는 "현재 저는 그분에게 미련 없다. 허위 사실 루머라고 하시는 분들 있던데 저 그렇게 한가한 사람 아니다. 사실만을 적었고 많은 분이 이름이나 사진,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라고 얘기하던데, 많은 문자 중에 우선 사진 요구한 문자만 일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서 L씨는 A씨를 데리러 간다면서 "사진 한 장 보내줘"라고 요구했다.

A씨가 "무슨 사진?"이라고 묻자 L씨는 "000. 000만 찍어서 보내주면 안 돼?"라고 답했다. 당시 A씨는 "지금 시간 없는데"라면서도 "한쪽만 찍어보겠다"고 그의 요구에 응했다.

이어 A 씨가 "오빠 생각하면 하고 싶지. 오빤 얼마만큼?"이라고 묻자 L 씨는 "완전(하고 싶다). 오랜만에 한 번 찍어봐"라며 또다시 사진을 요구했다. 이후 사진을 받은 듯한 L씨는 "우리 아기 예쁘다. 이따가 오빠 많이 00게"라고 덧붙였다.

A씨는 "제가 알고 싶은 것은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지다. 수십장 보낸 사진 중 수많은 사진은 초반에 보낸 것이고, 찍어서 보내는 게 늘 찝찝했지만, 너무 원했고 믿었기 때문에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꾸준히 사진을 원했지만 제가 찍길 싫어해서 최근 한 2년간은 보내지 않았다.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은 그분의 생일이라서 선물로 찍게 했고 대신 제 휴대전화로 찍어서 전송했다. 만나서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고 중요 부위인 데다가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걱정"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폭로에서 L씨와 성관계도 엄청나게 했다고 적은 것에 대해 A씨는 "그만큼 이별의 징후를 전혀 느끼지 못했다는 뜻이다. 만약 헤어지고 싶다고 말했다면 저도 긴 인연을 정리하는 쪽으로 받아들였을 거다. 3개월 정도 헤어졌다가 다시 만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제가 하고 싶은 말은 한마디로 '오죽하면' 이다. 제 마음 따윈 안중에도 없고 사람 만만하게 보며 뒤통수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라며 "이기적인 사람인 건 알았지만 끝까지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한테 더는 멍청하게 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L씨와 만나면서 우울증과 불면증이 생겼다. L씨 때문에 산부인과도 몇 번 간 적 있다. 냉혹하고 공감 능력 없는 사람이지만 조그마한 공감 능력이라도 발휘해서 제게 이별을 고했다면 받아들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