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야당과 협치 의지 밝힌 윤 대통령…주목되는 후임 총리 인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리 임명 야권 동의 필수…여야 아우를 수 있는 인물 찾기 관건

권영세·주호영·김한길·박주선 등 거론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10 총선 참패 이후 야당과의 협치 의지를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후임 총리 인선은 야당과의 협치에 대한 윤 대통령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13일 대통령실을 비롯한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인적 쇄신 작업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교체 작업이 예상되고,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국무총리는 이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4·10 총선 패배로 윤 대통령은 남은 3년의 임기도 여소야대 상황을 마주하게 됐다. 이로 인해 향후 국정 운영 역시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총선 후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겠다"며 향후 야당과 긴밀한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야당과의 관계 개선을 시사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 변화에 대한 의지는 차기 총리 인선을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재적인원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을 얻어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야당이 국회 과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의 협조가 필수다. 따라서 야당에서도 수용할 수 있는 인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한 총리 후임으로는 권영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김병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이번 총선을 통해 권 의원은 5선, 주 의원은 6선에 성공한 현역 의원이기에 야당의 협조를 얻기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국무총리는 국회를 통과해야 하기에 정치인 출신이 적합하지 않겠냐"며 정치인 출신 총리 가능성을 높이 봤다.

민주당 대표를 지냈던 김 위원장, 호남 출신 박 전 국회부의장 등도 야권을 아우를 수 있는 인물로 평가된다. 김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정치 입문 과정부터 역할을 한 인물로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라는 평가도 있다.

정치권에서는 후임 총리에 파격적인 인물을 발탁해야 한다며 홍준표 대구시장,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기도 한다.

총리 인선과 함께 또 관심을 모으는 것은 윤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의 성사 여부다.

이 대표는 12일 현충원을 찾아 "(윤 대통령과) 당연히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며 영수회담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 회담의 필요성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여당에서도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은 일단 신중한 모습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비서실장 인선 등 내부 상황 정돈이 우선이라며 "체제 정비가 된 다음 상황을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