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그녀가 죽었다' 이엘 "형사役 외모 신경 안써…요즘 스틸보며 후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배우 이엘이 17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영화 ‘그녀가 죽었다’(감독 김세휘)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이엘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의 출연을 결정한 계기와 강력반 형사 역할에 도전한 과정을 털어놨다.

17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그녀가 죽었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세휘 감독을 비롯해 배우 변요한, 신혜선, 이엘이 참석했다.

이엘은 극 중 한소라(신혜선 분)의 실종 사건을 맡고 그의 발자취를 추적하게 된 강력반 형사 오영주 역할을 맡아 거칠고 톰보이적인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이엘은 작품 출연 계기를 묻자 “1번은 시나리오다. 그리고 형사 캐릭터는 언제나 해보고 싶었다”며 “그러던 중 마침 (대본이 나에게) 와줬다. 또 변요한, 신혜선 배우와 (작업을) 하고 싶었던 찰나 제안이 와 선택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자신이 맡은 역할 오영주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이엘은 “모두에게 의심을 두고 아래 위도 없고 무대뽀 느낌이 있는 형사”라며 “외적인 모습에 신경을 하나도 안 쓰고 사건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스틸 보며 요즘 살짝 후회 중이다. (외적인 모습을) 좀 신경 쓸 걸 그랬나보다”란 농담섞인 하소연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휘 감독은 이엘의 캐릭터에 대해 “영화 속 유일한 정상인”이라며 “사견 없이 사건을 목도하고 분석하는 사람이 필요했다. 이엘은 발성이 믿음이 가고 눈동자가 굉장히 커서 캐스팅했다”고 강조했다.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 분)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신혜선 분)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의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오는 5월 개봉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