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머스크가 사랑한다고” 가짜 영상통화에 7000만 원 송금한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여성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를 사칭한 남성에게 속아 투자 명목으로 7000만 원을 송금하는 등 이른바 ‘로맨스스캠’ 피해를 당했다.

19일 방송된 KBS 1TV ‘추적 60분’에서는 ‘외로운 당신에게, 신종 로맨스스캠 사기’편이 전파를 탔다.

로맨스스캠을 당한 피해자는 머스크의 자서전을 탐독할 만큼 팬이었다. 그런데 그가 지난해 7월 꿈같은 일을 겪었다. 동경하던 머스크와 소셜미디어상에서 친구가 된 것이다.

피해자 A 씨는 “지난해 7월 17일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에서 저를 팔로우하고 친구 추가를 해서 제가 승낙을 했다. 지옥의 문이었다”고 털어놨다. A 씨는 유명인 사칭을 의심했지만 ‘일론 머스크’라는 글자를 보고 순간 흥분했다고 전했다.

처음엔 반신반의하며 대화를 시작한 A 씨는 상대가 정말 일론 머스크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이유는 ‘일론 머스크’라고 주장한 남성이 신분증과 출근하는 사진 등을 보내줬기 때문이다.

A 씨는 “그가 어제 말레이시아를 갔다고 하길래 검색을 해보니 정말 말레이시아에 있다는 기사를 봤다”며 “본인은 무작위로 팬들에게 연락한다고 했다. 자기 자녀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테슬라나 스페이스X 출근 이야기도 했다. 진짜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났을 때 어땠냐고 물어보니 ‘윤석열 대통령이 제주도와 서울에 기가 팩토리에 대해 이야기 했다’고 하더라”며 “또 나한테 한국에 스페이스X 박물관 세운다고 얘기했다. 그럴듯해서 이렇게 믿게 됐다”고 고백했다.
동아일보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씨가 ‘일론 머스크’를 사칭한 남성을 믿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영상 통화였다고 했다. 영상 통화에서 사칭 남성이 일론 머스크의 목소리로 “안녕, 난 당신을 사랑해. 알지?”라고 했다. 이에 A 씨는 “그럼요. 저도 친구로서 사랑해요. 정말 친절하군요”라고 답했다.

이후 이 남성은 “팬들이 나로 인해서 부자가 되는 게 행복하다”면서 투자를 대신 해서 돈을 불려주겠다고 제안했고, 국내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줬다. A 씨는 그가 ‘한국인 직원의 계좌’라는 말에 홀린 듯이 코인과 현금 등 총 7000만 원을 입금했다.

A 씨는 “계속 의심했다. 일상 대화를 나눌 때 ‘거의 그 사람인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돈을 보내라고 할 때는 긴가민가했다”며 “하지만 ‘진짜 일론 머스크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계속 당한 것 같다. 정말 진짜인 것 같았다”고 하소연했다.

하지만 제작진의 취재 결과, A 씨가 들은 ’일론 머스크’ 목소리는 AI로 생성한 목소리였다. A 씨가 사칭 남성이 알려준 가상 화폐 거래 사이트에 또다시 3000만 원을 보냈지만, 이조차도 가짜 피싱 사이트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