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김호중, '진술 번복·증거인멸 시도' 자충수?...경찰 수사 탄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고 보름 만에 김호중 구속…"증거인멸 우려"

"막내 매니저는 처벌 받아도 되나" 재판부 질책

"수사 협조한다"더니…휴대전화 비밀번호 함구

신병 확보로 수사 속도…남은 혐의 입증 주력

[앵커]
뺑소니 사고 자체도 문제지만, 김호중 씨가 구속 수사를 받게 된 데에는 사고 뒤 진술 번복과 증거인멸 시도가 결정적이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자충수로 사태를 키웠다는 건데, 신병 확보에 성공하며 수사에 탄력이 붙은 경찰은 음주운전 등 남은 혐의 입증에 주력한 뒤 이르면 다음 주 검찰에 김 씨를 넘길 예정입니다.

박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뺑소니 사고 뒤 보름 만에 구속된 김호중 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