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조국 “한동훈, 헌법 해석 엉터리…이재명 대통령 되면 재판 불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헌법 84조를 거론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직을 상실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반박에 나섰다.

조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었던 한동훈 씨가 이재명 대표의 추가기소 후 헌법 제84조를 들고 나왔다. 동조는 대통령은 ‘소추’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을 뿐이니, 이재명 대표가 대통령에 당선된 경우 이미 기소된 사건의 경우 ‘재판’은 계속된다는 주장”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얼핏 보면 그럴싸하다. 2017년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유승민 후보가 한동훈 씨와 같은 주장을 했는데, 홍준표 후보는 ‘재판도 정지된다’도 반박했다. 법학자 출신 티낸다고 할 것이라 법해석론을 펼치는 것을 자제하려 했으나, 이 쟁점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결론적으로 한동훈 씨의 헌법해석은 엉터리다. 헌법 제84조의 조문을 의도적으로 잘못 해석하였거나 무지한 것”이라며 “헌법 제84조는 대통령에 대한 ‘소추’를 불허한다. ‘소추’란 무엇일까? 형사소송법 제246조는 ‘국가소추주의’를 규정하면서 ‘소추’를 ‘공소제기’와 ‘공소수행’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따라서 대통령에 대해서는 재임 중 ‘공소제기’와 ‘공소수행’이 불허된다. ‘공소수행’이 불허되므로 ‘재판’이 진행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도 당연한 얘기지만 검사 없이 재판이 진행될 수 없다. 이러한 해석은 법대 또는 로스쿨 수업에서 가르친 바 있다. 그리고 이는 ‘진보 대통령이냐 보수 대통령이냐’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 한동훈 씨의 해석에 따르면, 대선 직전 검찰이 기소만 해 놓으면 당선된 대통령은 재임 기간 중 계속 재판을 받아야 하고, 이는 검찰 권력에게 엄청난 권한을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1987년 헌법 제정권력자는 이런 상황을 상정한 적이 없다. 2017년 홍준표 후보는 상세한 근거를 밝히지 않았지만, 결론은 맞다. 한동훈 씨가 헌법은 물론, 자신의 전공이라 할 수 있는 형사소송법도 제대로 공부하지 않은 사람임이 확인되었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 시기 한 씨는 ‘조국, 병립형으로는 국회의원 배지 못 단다’는 황당한 선거법 관련 주장을 했는데, 이번도 마찬가지다. 특수부 검사로서 사냥감이나 정적을 때려잡는데 검찰권을 사용하는 능력만 키웠지만, 법해석에 대한 기본 소양이 없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끝으로 조 대표는 “한동훈 씨는 조지 레이코프가 자신의 유명한 책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가 절대 하지 말라고 한 정치적 발언을 했다. 자신의 적인 이재명 대표의 대통령 당선이라는 프레임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한 씨는 이 대표를 본의 아니게 도왔다. 그는 총선 시기 자신이 내세웠던 ‘이-조 심판론’의 미망(迷妄)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대통령은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재직 중 형사상의 소추를 받지 아니한다’는 헌법 84조에 대해 “피고인이 대통령이 될 경우 재판이 중단되는지에 대한 문제가 중요한 국가적 이슈가 될 수 있다”며 해석 논쟁에 불을 붙였다.

그는 “헌법은 탄핵소추와 탄핵 심판을 따로 규정하고 있고, 대법원도 형사소추와 형사소송을 용어상 구분해서 쓰고 있으므로 헌법 84조에서 말하는 소추란 소송의 제기만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그룹의 불법 대북송금에 관여한 혐의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이 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