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팔짱끼고 사과? 싸우자는 줄”…‘치킨집 갑질’ 대구 공무원들 또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대구 중구청 소속 공무원들이 지난 17일 사과 의사를 밝히려 치킨집을 찾은 모습. KBS뉴스 방송화면 캡처


치킨집에서 ‘갑질’ 논란을 일으켰던 대구 중구청 소속 공무원들의 무성의한 사과 태도에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무원들이 지난 17일 치킨집을 찾아 사과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사진 등이 공유됐다.

KBS가 보도한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매장을 찾은 남성 세 명 중 한 명은 팔짱을 낀 모습이다. 다른 한 명은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다. 나머지 한 명은 정 자세로 서 있다. 이들은 사과 의사를 밝혔지만, 치킨집 업주는 ‘마음이 너무 힘들다’며 가게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사과 태도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구 중구청의 거짓된 사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며 “제가 46년 살면서 저런 자세로 사과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건 싸우자는 자세다. 팔짱을 끼고, 옆구리에 손을 올린 채 사과하는 사람을 본 적 있나”라며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사과를 가장한 협박” “일을 크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미안함을 전하는 자세가 아니다” “허리에 손은 마지막 자존심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일보

대구 중구청 소속 공무원들이 지난 7일 치킨집을 찾아 맥주를 바닥에 쏟는 모습.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3일 치킨집 사장 A 씨는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대구 중구청 소속 공무원들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 씨에 따르면 지난 7일 치킨집에 방문한 남성 4명은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거나 A 씨 아내에게 폭언했다. 이들은 A 씨를 향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류규하 중구청장은 1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진상 규명과 행정적 조치를 약속했다. 중구는 이들 공무원에 대한 개별 대면 감사를 진행 중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