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한국 증시, MSCI 선진지수 편입 또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례 시장 분류 결과 발표···관찰대상국 등재 실패

"공매도 금지로 시장 접근성 제한 주목"

서울경제


한국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DM) 지수 편입이 다시 한번 불발됐다.

20일(현지시간) MSCI는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발표에서 한국 지수 관련 변경 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증시는 현재 신흥국(EM)에 속해 있다.

MSCI는 "해외 투자자들을 위한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의 이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최근 공매도 금지 조치로 인해 시장 접근성이 제한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최근 제안된 조치를 인정하고 환영한다"면서도 "지난해 11월 시행한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는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장 규칙의 갑작스러운 변경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짚었다.

또 "잠재적인 재분류를 위해서는 모든 이슈가 해결되고 개선 조치가 완전히 이행돼야 하며, 시장 참여자들이 변경 사항의 효과를 철저히 평가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MSCI의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려면 지수 편입 후보군인 관찰대상국(워치리스트)에 1년 이상 올라 있어야 한다. 이번에도 후보군에 들지 못한 한국 증시의 선진국 지수 편입 도전은 다음 기회인 내년 6월로 넘어가게 됐다. 내년 6월 후보군에 들어가면 2026년 6월에 지수 편입이 정식 발표되고, 2027년 6월에 실제 편입이 이뤄진다.

MSCI는 매년 전 세계 주요 증시를 선진시장, 신흥시장, 프론티어시장, 독립시장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러한 분류 기준은 글로벌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자금 규모 결정에 활용돼 국가 자본 흐름에 영향을 미친다. 한국은 지난 1992년부터 신흥시장에 편입돼오다 2008년 선진국으로 승격 가능한 관찰대상국에 등재됐다. 그러나 2014년부터는 관찰대상국에서 제외된 상태다.

MSCI가 이번 시장 재분류에 앞서 이달 초 발표한 시장 접근성 평가에서 한국 증시는 지난해 대비 '공매도' 관련 항목에서 마이너스 평가를 추가로 받으면서 18개 항목 중 7개 항목에서 '마이너스'(개선 필요)를 받았다. 지난해에는 6개 항목에서 '마이너스'를 받은 바 있다.

MSCI는 올해 평가 보고서에서 한국의 공매도 접근성에 관해 "플러스"(+)에서 개선이 필요한 "마이너스"(-)로 바꾸면서 악화 요인으로 지난해 11월 시행한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를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정부가 그동안 선진국 편입을 위해 추진해 온 외환시장 자유화 수준, 영문 공시, 배당절차 개선 등 각종 정책적 노력에 대해 진전이 있으나 본격적으로 시행된 이후 철저히 평가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구체적으로 배당에 관해서는 "국제 기준과 달리 대부분의 한국 기업들은 배당락 이후에야 배당금액을 공시한다"며 "배당절차 개선 방안이 시행됐으나 아직 소수의 기업들만 개선된 배당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장 접근성 평가가 시장 재분류를 위한 사전 절차 격인 점을 고려하면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한국 증시의 관찰대상국 등재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특히 지난 13일 정부가 내년 3월 말까지 공매도 금지 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힌 것도 MSCI 선진국 지수 편입 가능성을 희박하게 했다는 분석이 있다.

이충희 기자 mids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