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경합주서 웃는 트럼프…"유죄 평결 이후에도 여론 조사 변화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승패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경합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우세'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머슨대와 정치전문 매체 더힐은 지난 13∼18일 주(州)별로 1천 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합주 여론조사(오차범위 ±3%p)를 실시했다.

그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애리조나에서 47%로 (바이든 43%), 조지아에선 45%로 (바이든 41%) 앞섰다.

이 밖에도 위스콘신,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미시간에서도 1~3% 포인트 차로 바이든을 앞섰다.

비록 오차범위 이내이긴 했지만 경합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을 따돌리는 것으로 나온 것이다.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미네소타주에서도 두 후보가 45% 동률을 기록하며 트럼프가 웃는 결과가 나왔다.

에머슨대 여론조사 담당자인 스펜서 킴볼은 "트럼프와 바이든에 대한 지지가 대체로 작년 11월 이후로 일관된 흐름을 보인다"고 전했다.

반면 폭스뉴스가 지난 14∼17일 전국으로 실시한 대선 양자 대결 여론조사 결과(오차범위 ±3%p)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50%로(트럼프 48%) 우위를 보였다.

서영일 기자(012@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