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우주 떠돌다 가정집 떨어진 쓰레기… "나사, 1억 물어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주정거장 부품, 3년간 우주 떠돌다 낙하
미 가정집에 '쿵'… 나사 상대 손배소 제기
한국일보

인공위성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난데없이 떨어진 우주 쓰레기에 주택이 파손된 미국의 한 가정이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을 상대로 8만 달러(약 1억1,000만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 로펌 크랜필 섬너는 보도자료를 통해 미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사는 알레한드르 오테로와 그의 가족을 대리해 이 같은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2021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떨어져 나온 화물 팰릿의 금속 실린더 슬래브가 우주를 떠돌다가 3년이 지난 올해 3월 8일 오테로의 집에 추락했다는 게 소장의 내용이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집 지붕과 바닥에 구멍이 뚫렸다고 한다.

나사는 케네디우주센터에서 가로 길이 10㎝, 세로 4㎝, 무게 726g인 이 물체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ISS의 비행 지원 장비에서 떨어져 나온 것임을 확인했다.

오테로는 우주 쓰레기로 인해 발생한 보험 미가입 재산 손해, 업무 차질, 정신적 고통 등에 대해 나사가 손해배상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테로 측 변호인은 가디언에 이번 소송을 통해 우주 쓰레기로 인한 피해 보상의 선례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위용성 기자 up@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