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460 0012019082554583460 01 0108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42407116 related

북 “초대형 방사포 발사 성공”…한·미 훈련 끝났는데 또 ‘시위’

글자크기

비행거리 380㎞·발사관 4개

김정은 “본 적도 없는 무기”

미국과 실무협상 압박 의도



경향신문

북한이 지난 24일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이동식미사일발사대를 이용, 동해를 향해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는 장면을 조선중앙통신이 25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25일 보도했다. 매체들이 “또 하나의 주체병기”라고 평가한 이 방사포는 앞서 시험한 발사체들보다 성능이 개선된 무기로 추정된다. 한·미 연합훈련 종료 후에도 북한이 무력시위를 이어가는 것은 남측의 전력증강에 대한 대응이자,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국 측에 안전보장 관련 상응조치를 압박하는 의도로 풀이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 없는 기적을 창조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첫 시험사격은 꼭 자신께서 지도해야만 한다며 모든 일을 미루시고 또다시 이른 새벽 머나먼 날바다길을 달려오셨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24일 새벽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김 위원장은 “젊은 국방과학자들이 한번 본 적도 없는 무기체계를 순전히 자기 머리로 착상하고 설계해 단번에 성공시켰는데 총명하다. 큰 일을 해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단호히 분쇄할 우리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있게 다그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이 무기의 외관은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발사한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와 유사하지만 차륜형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에 탑재됐고, 발사관이 4개라는 점에서 다소 차이가 있다. 앞서 발사됐던 대구경 방사포의 구경은 400㎜ 이상, 발사관은 6개로 관측됐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초대형, 세상에 없는 등의 표현을 사용한 점 등으로 미뤄 400㎜보다 더 직경이 커진 완전히 다른 무기체계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의 실무협상에 선뜻 나오지 않으면서 무기 시험을 지속하는 것은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하며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24일 ‘조미(북·미) 실무협상, 반드시 다뤄야 할 쌍방의 안보 현안’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의 협상팀이 우선 풀어야 할 과제는 조선을 핵과 대륙간탄도로켓 개발로 떼밀었던 요인을 제거하는 방도를 세우는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우려하는 안전보장 문제에 대한 해법을 미국이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 23일 대북 제재 유지를 강조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한 것도 압박용 발언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공은 북한 코트에 있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자신은 대화할 준비가 됐으니 북한이 결단하라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단거리 발사체 발사 소식이 알려진 뒤에도 문제 삼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미사일 시험이 약속 위반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우리 관계는 매우 좋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김 위원장)는 미사일 시험을 좋아한다. 그러나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은 제한하지 않았다”며 “많은 나라들이 미사일을 시험한다. 우리도 며칠 전 큰 테스트를 했다”고 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리 외무상의 폼페이오 장관 비판과 관련해 “우리는 북측 카운터파트들로부터 연락이 오는 대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25일 말했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