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47327 0722019110456047327 02 0201001 6.0.19-RELEASE 72 JTBC 35092596 true false false false 1572849660000 1572849746000 related

"세월호 책임자 처벌을"…박근혜·황교안 등 122명 고소 고발

글자크기


[앵커]

세월호 참사 관련해서도 5년 만에 긴박했던 상황의 녹취, 영상이 전달되며 가슴 아픈 사연이 되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의 고소·고발 추진 건 이야기 듣고 대화 나누겠습니다.

[장훈/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위원장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오늘) : 구조 방기 부분에서는 해경 3 청장이라든가 해수부 장관, NSC 당시 김장수 NSC 실장, 비서실장 김기춘, 대통령 박근혜까지 지시한 바가 거의 없거든요. 하나도 지시를 안 했죠. 그 사람들에 대한 처벌이 있어야 되는데 해경 123정 선장인 김경일만. (딱 한 명인가요. 그때.) 네. 업무상 과실치사로 처벌받았고요. 나머지는 무혐의 처분됐죠.]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공개한 피고소고발인은 총 122명입니다. 그중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했는데,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본 것일까요?

· 유가족, 박근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고발

· 황교안 등 참사 책임자 122명 고소·고발

· 세월호 유가족 "전면 재수사, 책임자 처벌" 촉구

· '세월호 수사방해 의혹' 황교안 대표 조사 결정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3:55~15:30) / 진행 : 전용우)

JTBC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