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4667 0182019110956164667 01 0104001 6.0.20-RELEASE 18 매일경제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573284330000 1573284366000 related

홍준표 "朴 정권 망친 사람들이 쇄신 표방…뻔뻔해"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자신에 대한 당내 일부 비판에 대해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날 것 같으냐"라며 "내가 그걸 모르고 당의 잘못을 지적한다고 보느냐"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혹자는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고 당을 비판하는 것이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라며 "그러나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이 이 당에 단 한사람이라도 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내가 한 말이 있다"라며 "요즘 말을 갈아탄 이 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특권, 기득권, 불공정을 그렇게 비난하면서 우리는 그런 사례가 없었나"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이냐"라고 부연했다.

홍 전 대표는 "자기가 한 일을 반성하고 참회하라, 그래야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며 "얼치기 유튜버들의 삼류 정치 논평이나 보고 정치할 생각 말고 양심과 양식을 갖고 상식으로 정치를 하라"고 말했다.

전날 홍 전 대표는 자신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서도 "당이 걱정돼 충고하면 그걸 내부 총질이라고 펄펄 뛴다. 총질이나 한번 해보고 그런 말해라"고 반박했다.

[디지털뉴스국 유정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