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7768 0532019111256217768 03 03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3536674000 1573536759000 related

[영상] "대형트럭이 혼자서 줄지어"…현대차, 군집주행 성공

글자크기

대형트럭이 일정 간격 유지하며 자율주행

트레일러 장착한 엑시언트 2대로 7.7km 주행

간격 유지, 다른 차량이 중간에 진입해도 대처

트럭 자율주행은 교통사고는 저감, 운송효율은 높혀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대형트럭의 고속도로 군집 주행 시연에 성공했다. 대형트럭 다수가 서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스스로 주행하는 것으로 교통사고 저감, 물류 운송 효율, 연비 향상 등의 효과가 있다.

현대차는 12일, 경기도 여주 스마트 하이웨이에서 국내 첫 대형트럭 군집 주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행에 참여한 차량은 트레일러를 장착한 40톤급 대형트럭 엑시언트 2대이다.

대형트럭 군집 주행은 여러 대의 화물차가 줄지어 이동하는 자율주행 운송 기술 중 하나이다. 물류 산업의 효율성 향상은 물론 교통사고 저감, 연비 상승 등의 효과가 크다.

시연이 이뤄진 경기도 여주 스마트하이웨이는 정부가 V2X 무선통신 등 자율협력 주행기술 개발을 위해 중부내륙 고속도로 내 7.7km 구간에 구축한 시험장(테스트베드)이다.

노컷뉴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성공한 시연 기술은 ▲ 군집 주행 생성, ▲ 타 차량 컷인/컷아웃(다른 차량이 트럭 사이에 진입하거나 나오는 상황), ▲ 동시 긴급제동, ▲ V2V(차량 대 차량) 통신 기술 등이다. 안전을 위해 최고 속도는 60km/h로 제한했다.

군집 주행 간 트럭은 앞차와의 간격을 최소 16.7m로 유지한다. 선행 차량의 가속, 감속에 맞춰 실시간 제어에 나선다.

운전자는 가속, 브레이크 페달에 발을 올려놓을 필요가 없어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또 차선을 유지하는 자동 제어 기술도 적용해 추종 트럭 운전자는 핸들에서 손을 떼는 것도 가능하다.

군집 주행 간 다른 차량이 트럭과 트럭 사이에 진, 출입하는 상황에도 대처가 가능하다. 일반 차량이 군집 주행 중인 트럭과 트럭 사이로 들어오면 자동으로 추종 트럭은 일반 차량과 간격을 최소 25m 떨어져 달린다.

선행 트럭이 급제동, 급정차해도 추종 트럭도 동시에 급제동하는 기술도 성공적으로 구현했다.

대형트럭의 군집 주행은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 확보를 위한 필수 기술로 꼽힌다. 장시간 운행을 하는 상용차 부문에서 자율주행이 이뤄질 경우 교통사고 감소, 연비 저감으로 환경 보전, 정확한 시간의 운송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차는 이번 성공을 계기로 군집 주행 기술을 고도화해 완벽한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그룹 내 물류기업인 현대글로비스와도 자율주행 트럭 기술 고도화 및 상용화를 위한 협업 체계를 지속해서 이어가 대형트럭 자율주행 기술 완성도를 높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 V2X 통신을 접목한 상용차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가까운 미래에 군집주행으로 달리는 대형트럭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