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437 0672019121056816437 04 0402001 6.1.15-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6083000 1575986291000

'60년만의 우승'!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3-0 승리…"축구사 새로 썼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아게임(SEA)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하며 60년만의 우승을 이뤄냈다. 3번째 골을 넣으며 3-0 우승을 확정지은 도안 반 허우가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사진=베트남통신사(TTX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팀이 동남아시아게임(SEA)에서 우승하며 베트남 축구사의 또 다른 신화를 썼다. 1959년 이후 60년만에 SEA 우승을 거둔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신흥 축구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졌다.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펼쳐진 SEA게임 베트남-인도네시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베트남은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했다.

전반전, 베트남은 높은 볼 점유율을 기록하며 압박하는 인도네시아에 다소 밀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5~8분간은 쉴새없이 압박하는 인도네시아에 아찔한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후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의 빈틈을 파고 들며 서서히 경기 주도권을 되찾아 왔다. 결정적 기회는 전반 38분경 찾아왔다. 인도네시아 수비수의 파울로 선언된 프리킥에서 훙 중의 킥을 이어받은 도안 반 허우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따낸 것이다. 이를 만회하려는 인도네시아의 공격이 이어졌으나 베트남은 골을 허용하지 않으며 1-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인도네시아는 이지 마우라나를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늘 후반에 강하다”는 평을 받는 베트남은 다 잡은 기세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전에서도 인도네시아가 더 높은 볼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베트남 골문을 위협할 정도로 위협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후반 13분경, 오른쪽을 파고든 득 찡의 공이 띠엔 링에게 이어졌고 띠엔 링의 패스를 받은 훙 중이 인도네시아 골키퍼의 빈틈을 노렸다. 훙 중의 슛이 날카롭게 골대를 파고 들며 베트남은 2-을 기록, 인도네시아를 더욱 압박했다.

역습을 시도하는 인도네시아의 공격을 막아낸 베트남은 기세를 몰아 계속해 공습을 이어갔다. 맹렬해진 베트남에 초조해진듯한 인도네시아의 파울이 연달아 이어졌다. 후반 27분경, 인도네시아 수비수의 파울로 얻어낸 프리킥에서 호앙 득이 키커로 나섰다. 슛을 이어받은 띠엔 링이 헤딩을 시도했고 인도네시아 키퍼가 쳐낸 골을 반 허우가 다시 밀어 넣어 베트남의 3번째 골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의 깊은 태클과 공격적인 태도에 파울이나 카드가 나오지 않자 박항서 감독이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후반 32분경, 쫑 호앙을 밀친 인도네시아 선수에게 파울이 선언되지 않자 박항서 감독은 거세게 항의했고 심판이 레드카드를 꺼냈다. 레드카드로 코치석에서 퇴장 당한 박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았다.

박 감독의 항의·퇴장은 되려 베트남 선수들의 사기를 고조시켰다. 깊은 태클과 과한 몸싸움에도 파울과 카드를 꺼내지 않는 심판에게 항의하는 것으로 선수들의 기를 살려주기 위한 박 감독의 선택으로 풀이된다.

박 감독의 퇴장 이후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의 역습을 차단하는 동시에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추가시간 2분까지 득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3-0으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번 경기 승리로 베트남은 SEA 게임 축구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대의 라이벌이자 숙적인 태국을 제친 것은 물론 1959년 이후, 60년만에 일궈낸 우승이다. 박항서호가 베트남 축구의 또 다른 신화를 쓴 것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