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954 0182020011957583954 01 0104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3094000 1579441333000 영화 천문 관람 2001200931 related

文, 영화`천문` 관람…과기인재 육성 강조

글자크기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영화 `천문`을 관람하기에 앞서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석 기상청장, 문 대통령, 허진호 감독, 배우 김원해 씨. [사진 제공 =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관람했다. '천문'은 신분과 상관없이 실력만으로 인재를 발탁해 과학 발전과 역사 진전을 이룬 세종대왕과 장영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천문'을 관람한 것은 과학기술 분야 인재 육성의 중요성에 문 대통령이 주목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역사에 관심이 많은 문 대통령이 여러 추천작 중에서 이를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작품 선택 배경에 대해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리고,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해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우수한 작품을 응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년 정부부처 업무보고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로 시작한 데 이어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 일환이다. 이날 영화 관람에는 허진호 감독, 배우 김홍파·임원희·김원해 씨 등과 김종석 기상청장, 기상청 직원들이 동행했다. 문 대통령의 영화 선택은 그 자체로 정치적 시사점이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영화를 관람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문 대통령은 △택시운전사(2017년 8월) △미씽: 사라진 여자(2017년 10월) △1987(2018년 1월) △기생충(2019년 6월)을 관람한 바 있다. '택시운전사'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이고, '1987'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영화들을 관람할 때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택시운전사'를 본 뒤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 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젠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 '기생충'을 관람한 것은 세계적인 평가를 받은 점도 있지만 한국 사회의 양극화와 빈부 격차, 불평등 문제를 다뤘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박용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